(위 검색창에 아무 단어나 입력하세요.) Nashville Korean Network


란타 가다가



일년 중 한 서너번
치과 차 겸사겸사

image being taken by me


중간에 차타누가
고갯길 넘는 중에

그 옛날 한계령 고개
귀가 멍멍 침 꿀꺽

----
2018. 7. 21 [11:21 PM]

저의 시마을 기록을 보니 오늘로
딱 12년이 되었네요. 그 기념으로
다가 한 편 올려 드립니다.


이미지 출처: Pixabay.com


On the way to Atlanta


Three to Four a year
As well as dental treatment

In between Chattanooga
Being over the high mountain

Long ago just like Hangeryung 
Ears being blocked so saliva swallowed


Trackback 0 And Comment 0

우리의 프로그래머 



구수한 외모에
구수한 말투
그의 직업 아이티(IT)
헨리회장

오랜동안 회계로
꼼꼼히 봉사하다
올해로 회장님 우뚝 스셨네

카톡으로 공지를 날리시는데
띄어쓰기 철자법 어긋난 문장
그 애교스런 구수한 버그(Bug)

그 실수가
그 분의 매력

투박한 사발에
막걸리 콸콸, 캬

----
2018. 7. 15 [11:39 PM] 이제 졸림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플랫폼(Platform)  (0) 2018.09.01
우리의 프로그래머 회장  (0) 2018.07.16
부처를 만나면  (0) 2018.02.28
빅데이터 - Big Data  (0) 2018.02.20
2월아  (0) 2018.02.04
나를 용서한 나  (0) 2018.01.20
Trackback 0 And Comment 0

못난 나무



낙산사 못난 송목
쓸모도 없는 미목

형제들 명품가구
출세길 남은 빈소(貧素)

일출에 굽은 등 반짝
사진전에 그 송목

----
2018. 6. 26 [2:51 AM] 초저녁 수면후
*빈소: Poor in money




An Ugly Pine Tree


Ugly tree at Nak-San Temple
Useless failed tree

Brothers selected
For famous furniture

Oh poor the crooked tree
But taken for display

----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