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브라자의 수명



우리 옷수선 가게에 어떤 80대 쯤 되어 보이시는 할아버지 한 분이 아내의 큰 브라자 두 개를 들고 들어온다. 세탁을 하지 않았는지 땀냄새가 확 전해져 온다. 그 백인 할아버지는 몸이 좀 불편한지 몸 움직임이 부자연스럽고 말투도 아주 어눌했다. 아주 오래되어 보이는 그 브라자는 철사가 삐집고 나와 살을 찔러 그 문제 때문에 우리 가게까지 오게 된 것이다.

그 정도 낡았으면 버릴 때도 된 것인데 할 수 없이 어머니는 어거지로 철사가 나오지 못하게 그 부위를 실로 꿰메셨다. 그리고 가격을 10달러를 적었다가 8달러로 낮추었다. 찾아가는 그 할아버지는 그 철사부위를 살피더니 만족스럽게 찾아갔다. 하지만 어머니는 그 브라자 오래 못 갈거 같다고 하신다. 

생물체건 물건이건 거의 모든 것은 수명이 있다. 옷수선이라는 사업은 옷의 수명을 연장하는 서비스업이다. 그 두 개의 브라자는 8불어치 정도 수명을 더 연장한 것이다. 걱정 되는 것은 그 브라자가 또 문제가 발생하여 환불을 요구하지는 않을까 하는 것이다. 그 브라자의 연장된 수명을 얼마만큼 보장한다고 말을 하지 않아서 좀 서로 애매하다. 만일 나중에 환불을 요구한다면 무어라 말할까.

"그 브라자의 수명은 거기까지 입니다." 라고 할까?

히스기야 왕이 하나님의 기도응답으로 수명이 연장 되었지만 10년 후 그는 죽을 수 밖에 없었다. 생명에는 반드시 한계가 있는 것이다. 그 브라자가 다시 똑같은 문제를 일으킨다면 새 것을 구입하라고 권유 할 것이다. 수명이 다 하여 저 세상으로 떠나는 사람이 있다면 이 순간에도 새롭게 이 세상에 태어나는 아기가 있는 것이다.

그 브라자의 주인은 당신의 늙음과 브라자의 낡음을 동일시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그렇다면 한 번 더 꼬메는 수 밖에....

2016. 12. 1 [22:3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자작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적이 이끌지 않는 글 - 지퍼를 고친 오늘  (0) 2017.06.25
YMCA 셔츠의 스티그마?  (0) 2017.06.11
저 세상에 신호를 보내다  (0) 2017.06.07
그 브라자의 수명  (0) 2017.06.06
학교의 진정한 의미  (0) 2017.06.06
Trackback 0 And Comment 0



학교의 진정한 의미




참 암담하다. 우리나라 아이들이 과도한 공부에 시달려 제대로 놀지 못해 분노가 싸여만 간다하니. 그 분노는 스트래스이고 참을 수 없을 만큼의 수준을 넘어가면 정신질환을 야기할 수 있다.

학교(School)의 어원은 Schole(여가)이고 남는 시간에 여유로운 마음으로 사색하고 사물을 탐구 할 때에 진정한 배움이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특히 한국의 학교는 아이들에게 이미 가공된 지식뭉치를 머릿속에 억지로 집어넣는 공장과 같다. 그것은 마치 오리의 부리를 억지로 벌려 먹이를 주입해서 살을 찌우는 것과 다름 없다.

학교가 아이들에게 여유있는 배움의 터전이 되지 않는 한 대한민국의 미래는 암울하다.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며 웃어대는 운동장이 활기를 찾고 지식을 주입하는 대신 마음껏 궁리하며 떳떳하게 발표할 수 있는 교실이 생기를 되찾을 때에야 비로소 아이들은 삶이 좋다(Life is good)라고 말할 것이고 건강한 육체와 건강한 정신으로 이 땅에 미래를 환하게 맞이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자작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적이 이끌지 않는 글 - 지퍼를 고친 오늘  (0) 2017.06.25
YMCA 셔츠의 스티그마?  (0) 2017.06.11
저 세상에 신호를 보내다  (0) 2017.06.07
그 브라자의 수명  (0) 2017.06.06
학교의 진정한 의미  (0) 2017.06.06
Trackback 0 And Comment 0



자유전자

 

 

갈 바를 모르느냐
어쩌자고 궤도를 벗어나
방황하느냐

또다시 혜란이네 전기밥솥 전기줄타고
니크롬선이나 달구려느냐


술이 덜 깬 전기공의 어리버리한

손놀림에 감전시켜

그의 몸에 묻히려느냐


아니면 끝없는 전기줄 타고
머나먼 여행을 떠나려느냐

그러다 하늘에 계신 벼락이
니가 지나던 전봇대를 내리쳐
불꽃이 되려느냐

아- 이제 쉬어라
너는 끝없는 자유의 터널속을
쉼없이 헤멘다

부슬부슬 비내리는 어느 아침
산소엄마와 수소아빠의 품에 안기어
길바닥에서 하수구로 강으로 바다로 흘러
참 자유를 누리어라

어느 따스한 봄날
태양이 불러 올라 가거든
동무들과 더불어
무지개의 빛깔이 되어라

꿈이 되어라


---

2003. 2 

그린

신고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자코  (0) 2017.06.24
공짜인듯 공짜가 아닌 - Lifetime free watch battery  (0) 2017.06.15
오빠  (0) 2017.06.07
자유전자  (0) 2017.06.05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