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xt 4 Soul

노동절, 그 특별한 노동 본문

Essay

노동절, 그 특별한 노동

Salty Poet 짭짤한 시인 2018.09.11 06:02

노동절, 특별한

 


평상시 옷을 고치는 노동으로 먹고 사는 나는 얼마 노동절 연휴에 우리 옷수선집 작업대 조명을 신식으로 바꾸고 스위치 하나로 조명과 아이론 전원을 통제하는 공사를 했다. 대학 전공으로 전기기술을 배운 덕에 기술자를 부르지 않고 내가 직접 시도해 것이다. 또한 전기공사 일을 적이 있어서 경험을 믿고 어설프나마 연장을 챙겨 가게로 갔다.

 

올해 들어 우리 옷수선집 명의를 어머니에서 아들인 나로 변경했다. 그런 과정에서 소방서 직원이 우리 가게 전기배선을 점검 하다가 조명을 비롯한 군데 지적을 것이다. 간의 시간을 주고 기간내에 고칠 것을 요구하였다. 만기일이 9 중순인데 지난 9 3 노동절에 일을 하기로 마음을 먹은 것이다.

 

15 사용해 침침하고 복잡한 조명을 싹둑 잘라 걷어 치워 버리고 아주 산뜻한 LED 조명,  20 암페어 전선 그리고 20암페어 스위치를 구입해 와서 혼자 뚝딱뚝딱 하루 종일 땀을 흘렸다. 사이 명의 손님이 왔다가 그냥 갔다. 오후 4시쯤 되어 배선이 되었다. 제어박스 스위치를 올리고 벽에 설치한 스위치를 켜자 조명에 불이 들어왔다. 하지만 스위치를 내리자 제어박스에서 소리가 나며 꺼지는 것이다.

 

뭔가 배선에 이상이 있는 것이 확실했다. 그래서 이렇게도 보고 저렇게도 보아도 계속 같은 현상이 발생했다. 저녁 먹을 시간이 지나도 집에 오지 않는 형인 나에게 동생이 가게로 찾아 왔다. 동생은 유튜브를 검색해 보더니 스위치에 개의 하얀 전선을 바로 연결하고 접지선을 돼지꼬리로 만들어 스위치 자체에 연결해 보라고 했다. 그래서 그대로 보니 과연 정상적으로 스위치가 작동하는 것이다.



 

밤이 늦어 내일 새벽에 일어나 가게 청소를 하기로 하고 집으로 돌아 일찍 잠이 들었다. 다음날 새벽 5시에 가게에 나가 진공청소기를 돌리는데 손님이 앉는 벤치 바로 위의 선반이 무너져 내렸다. 순간 놀람에 이어 바로 감사함이 찾아 왔다. 지난 17 동안 선반이 가만히 있다가 손님이 없는 조용한 새벽시간 청소하는 시간에 무너져 내렸으니 타이밍이 얼마나 절묘한가.

 

만약 손님이 앉아 있거나 하는 상황에서 무너졌다면 손해배상을 해야 수도 있다. 그런 생각을 하니 치우는 것이 그렇게 힘들거나 귀찮지가 않았다. 9 돌아가신 아버지께서 설치하신 오래 선반인데 조명을 새롭게 고치자 선반도 덩달아 나도 주세요. 하는 듯이 때에 맞추어 무너진 것이다.

 

올해 가게 명의를 나로 옮기고 조명도 새롭게 하고 선반도 무너지고 했으니 2018 올해는 뭔가 새롭게 거듭나는 해로 삼자. 옷수선일을 시작한지 12년이 지난 올해 아직 나는 일이 천직이라는 확신이 없지만 누군가의 말처럼 꿈의 직업을 생계를 위해 땀을 흘리면서 찾아내야 한다. 누구나 자신의 뱃속에 돈을 있는 천재성이 다섯가지는 가지고 태어난다고 했으니 마흔이 넘은 늦은 나이지만 어렴풋이 인생의 연장(tool) 아직 찾고 있다.

 

노동절, 일주일이 지난 오늘, 힘들게 가게 조명을 바꾸고 글로 남기는 것은 살아오면서 내가 하는 , 하고 싶은 것에 대해 생각해 보고 마음이 내켜 우리 가게가 새로워 졌듯이 또한 뭔가 새로워 지고 싶은 갈망이 있음을 확인한다. 그래서 일까 오늘 오후 왠지 머리 숯이 적은 , 가발을 쓰면 어떨까? 하고 가발가게를 검색해 보기도 했다. 하지만 이내 접고 말았다. 지금 있는 머리나 유지하고 나름대로 가꾸어 보자.

 

----

2018. 9. 9 [8:35 PM] 소나기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머니날, 짭짤한 선물  (0) 2018.09.26
내일 당장 천국 가고 싶어요  (0) 2018.09.25
노동절, 그 특별한 노동  (0) 2018.09.11
그 흑인손님의 미소  (0) 2018.05.28
오늘을 코딩하다  (0) 2018.05.22
정신병을 살짝 뒤집어 보다  (0) 2018.05.06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