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같지 않은

 

 

칠월의 두번째

아침 일찍 일어나서

 

어머니 요청으로

대추나무 거름 주다

 

허리를 삐끗 하였네

예전같지 않은

 

---

 

My body no more

 

 

On second day of July

Early morning arise

 

Our mom asked me

To fertilize Jujube tree

 

Oh my back, wrenched my muscle

My body no more

 

---

2017. 7. 2 [18:5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자작시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포의 박하사탕  (0) 2017.07.24
금강산도 무통후 / No pain and sightseeing  (0) 2017.07.09
예전같지 않은 몸  (0) 2017.07.03
요강예찬 - Chamber pot Admiration  (0) 2017.07.02
대졸이 무언지  (0) 2017.06.30
사십대 노안  (0) 2017.06.27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