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의 진정한 의미




참 암담하다. 우리나라 아이들이 과도한 공부에 시달려 제대로 놀지 못해 분노가 싸여만 간다하니. 그 분노는 스트래스이고 참을 수 없을 만큼의 수준을 넘어가면 정신질환을 야기할 수 있다.

학교(School)의 어원은 Schole(여가)이고 남는 시간에 여유로운 마음으로 사색하고 사물을 탐구 할 때에 진정한 배움이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특히 한국의 학교는 아이들에게 이미 가공된 지식뭉치를 머릿속에 억지로 집어넣는 공장과 같다. 그것은 마치 오리의 부리를 억지로 벌려 먹이를 주입해서 살을 찌우는 것과 다름 없다.

학교가 아이들에게 여유있는 배움의 터전이 되지 않는 한 대한민국의 미래는 암울하다.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며 웃어대는 운동장이 활기를 찾고 지식을 주입하는 대신 마음껏 궁리하며 떳떳하게 발표할 수 있는 교실이 생기를 되찾을 때에야 비로소 아이들은 삶이 좋다(Life is good)라고 말할 것이고 건강한 육체와 건강한 정신으로 이 땅에 미래를 환하게 맞이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자작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님에도 등급이 있다  (0) 2017.08.03
목적이 이끌지 않는 글 - 지퍼를 고친 오늘  (0) 2017.06.25
YMCA 셔츠의 스티그마?  (0) 2017.06.11
저 세상에 신호를 보내다  (0) 2017.06.07
그 브라자의 수명  (0) 2017.06.06
학교의 진정한 의미  (0) 2017.06.06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