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물증이 있는 삶은 행복하다 – 박상우 시인

2020. 5. 8. 06:21짭짤한 문학/수필 :: Essay

반응형

 

[감상문] 물증이 있는 삶은 행복하다 박상우 시인

 

기억과 사진

 

머릿속에 기억은 사라질 있다. 건망증으로 치매로.. 삶은 소중하다. 그래서 시인은 기억만으로는 섭섭하다고 말한다. 100 동안 간직해야 한다고 말한다. 소중한 추억을 사진첩에 놓고 물증으로 남겨야 한다.

----

 

차용증서

 

있는 그대로 있는 것이 아니다. 당신의 유방, 당신의 마음을 잠시 차용하여 뿐이다. 또한 나의 불알, 나의 마음을 당신에게 아름다운 포장지에 싸서 테니 차용증서나 놓고 가져 가시오. 유방, 불알, 마음 이란 서로 나누는 추억의 내용 또한 차용증서라는 물증, 흔적이라도 남겨야 한다. 왜냐하면 섭섭하니까.

----

 

사진출처 : Pixabay.com

 

출생신고서

 

사람은 태어나면서부터 출생신고와 같은 물증이 따라온다. 그런 물증이 없이는 세상에 사람으로서 살지 못한다.

----

 

유료 화장실

 

지동설은 거창하긴 해도 별로 소용이 없다. 하지만 유료화장실은 쓸모가 있다. 지적 소유권 고리 대금업은 물증을 만들어 돈을 번다. 이것이 바로 천재의 발상이다. 은행, 토지 소유권물증으로 이루어 삶이 나를 행복하게 한다.

----

 

결론

 

사람은 물증으로 살아가고 구체적인 행복을 누릴 있다.

 

2020. 5. 8

 

----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

 

 

전문

http://blog.daum.net/seungsoo1/3719342

 

物證이 있는 삶

현대 QS 포토 100년 사진으로 뽑아주는 현상소 라고 씌어진 비닐 봉투에 들어있는 나를 사람들을 꺼낸다 추억은 기억만 하기에는 섭섭하다 100년 동안 가져야 한다 아름다운 순간을 까먹을지도 모르니 사진첩에 껴놔야 한다 삶에는 물증이 필요하다 당신은 지

blog.daum.net

 

반응형
  • 프로필사진
    월범의 소리2020.05.27 04:54

    나 박상웁니다. 1991년도 나온 시집에 실린 시이며, 시집 제목인데.....
    아무튼 반갑습니다

    • 프로필사진

      꺄악~!

      제가 이민 오기 직전, 그러니까 27년 전 19살 때 춘천 명동 어느 서점에서 박상우 시인님의 시집 제목에 눈길이 꽂혀서 바로 구입했습니다.

      시집 제목이 굉장히 독특하고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그 당시 저는 교회를 다니고 있었는데 시집 내용중에 교회에 대한 문제의식을 드러낸 작품이 있었어요.

      읽으면서 쇼킹했지만 저 또한 교회에 대해 문제의식을 갖고 있었지요. 현재 저는 이민교회에 집사가 되었지만 아직도 고민하는 신앙인이며 끊임없이 번민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제 이러는 것도 이골이 났습니다.

      이렇게 제 블로그에 찾아와 주셔서 댓글까지 주셔서 영광이에요. 저 보다 딱 10년 인생선배이시고 아무튼 제 추억속 시인님으로 자리하고 계시다가 최근 한 달 전 서울에 있는 어느 여자분과 제 블로그 상에서 맺어지는 바람에 여러 대화를 나누게 되던 차에 시인님의 시가 화두로 올라와 감히 제가 시인님의 시를 분석해 보았습니다.

      27년 전 그 당시에는 잘 이해를 못했던 시 였는데 다시 읽어보며 곱씹으니 대충 감이 오더라구요. 현재 제 애인이 된 그 여자분이 카톡으로 자기의 어릴적 통지표를 물증으로 제시 하길래 시인님의 시가 떠올라 이렇게 블로그에 올리게 되었습니다.

      너무나 반갑습니다. 시인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