짭짤한 시인 자세히보기

2020/09 3

[자유시] - 알을 삼키다; 세상을 삼키다

알을 삼키다; 세상을 삼키다 NaCl 씨암탉 타원형의 알, 풍덩 하고 그 닭의 원형 그대로 세계를 떨구었다 이 땅별도 알이다 저 태양은 펄펄 끓는 냄비속에 너무 쪄 뜨거운 달걀이다 저기 저 블랙홀, 물이 완전 쫄아 새까맣게 타 버린 달걀, 하수구 타고 다른 세계로 떼굴떼굴 알이 깨지는 날, 세상이 세상을 만나는 날, 이 세상 박살나는 날, 뒤집히는 그 날에, 따스하게 반숙 된 달걀 곱게 빻은 천일염 살짝 찍어 세상을 통째로 삼킨다 나 라는 세상 속, 온 몸으로 퍼진다 2011. 11. 5 -- 9년 전에 썼던 시입니다. 별 의미 없는 시이고 그저 읽고 다가오는 느낌만 취하면 되는 시입니다. 시를 쓴 저는 이 시를 다시 읽으니 별 느낌이 없네요. 왜 이 시를 썼는지 모르겠습니다. 혹시 이 시를 접하고 어떤..

짭짤한 문학/Poem 2020.09.07 (2)

[레베카 생생영어] - Dismiss의 여러 뜻

오늘의 생생영어 -학교에서 선생님이 "class dismissed."라고 하면, 수업이 끝났으니 '이제 마음대로 나가도 좋다'는 뜻입니다. At the end of a lesson period, your teacher says, "class dismissed." This means that you and the rest of the students are free to go. 만약 어떤 사람이 직장에서 dismiss되었다고 하면, 그것은 해고된 것을 말합니다. If you are dismissed from your job, it means you've been fired. - 네 남자친구가 바람피우고 있다고 친구들이 경고를 해주는데도 그것을 무시하면, 그들의 염려를 개념치않고 신경쓰지 않는것입니다. If..

[수필] 벌레와 오래 살다 보니

벌레와 오래 살다 보니 내 방 벽에는 기어다니는 벌레가 가끔 출몰한다. 처음 목격한 것은 아마도 언 7년 전 즈음으로 거슬러 올라가지 않나 싶다. 그 생김새가 정말 징그럽고 민첩하기 까지 했다. 보이는 대로 사전이나 수첩으로 쳐서 짜부를 시켰는데… 여기서 잠깐, 짜부가 어찌 보면 일본어 같은데 검색을 해 보니 찌부러지다, 짜부러지다와 연관된 표준어라고 한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서, 끊임없이 나타나는 그 이름 모를 벌레가 최근에도 벽에 스스로 나타났다. 며칠 전 밤엔 오른쪽 귓속에서 부스럭 소리가 나서 잠을 깬 적이 있는데 그 날 하루 종일 내 귓속에 벌레가 들어갔나? 불안해 졌다. 하지만 귓밥을 파고 이틀이 지나자 더 이상 부스럭 소리가 나지 않아 안심을 했다. 어쩌면 그 벌레가 내 귓속에서 초상을 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