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am a man also.

I am able to put away a diaper

smeared with poop.

 

----

 

돌 지난 지 4개월 된 조카 다니엘

이제 걸음마가 제법 안정적이다

 

기저귀를 갈 때면 으레껏 누워서 

가만히 대 주고 다 갈고 나면

기분 좋을 땐 스스로 똥 묻은 기저귀를

휴지통에 버린다.

 

휴지통에 기저귀가 떨어지기가 무섭게

식구들의 박수소리를 들으니

무언가 자기가 잘 했다는 느낌을 받는다

 

아무거나 잘 먹는 다니엘

세균이 잔뜩 묻은 찌찌도

많이 먹어서 면역력이 강할 듯

 

계단을 오르락 내리락 기어서

이동할 때는 아주 조심스럽다.

 

몇 번 다친 경험이 있어

세상살이가 호락호락 하지 않음을

안 것이다

 

----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

 

 

While walking on the road,

encountered a tree standing

at the same spot life time

 

Staying under the tree

feeling his calm patience

 

----

 

나무는 언제나 그 자리

태풍이 몰아 쳐도 피하지 않고

항상 그 자리를 지키며 평생을 산다

 

한 해 한 해를 견디며 나이테의 갯수가

늘어남에 따라 그의 인내의 연륜이 깊어만 간다

 

----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

 

 

 

 

I do haircut to be handsome but

you were cut due to be stationary.

Were you looking forward to walking on the road?

 

----

며칠 전까지만 해도 그 나무는 길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곤

행인들의 걸음을 방해 했습니다.

길을 침범한 만큼 깎여 나간 그 나무는

앞으로도 평생을 하나의 꿈만을 위해 살 것입니다.

길 위를 걷는 꿈

 

꿈은 이루어 지기 위함이 아니라

이 지루한 시간을 견디기 위함입니다

 

----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

 

Don't look at me with pitiful eyes

It has been finished with my life

Fly away! My flower seeds!

 

----

이 세상에 불쌍해 보이는 존재는 있으나

불쌍한 존재는 없습니다

누구나 자기 자신의 환경과 처지에서

꽃을 피울 수 있습니다

 

----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

  1. Rabecca 2020.06.15 09:18

    싯귀 중에 '다 이루었다' 부분이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숨을 거두기 전에 하신 말씀을 상기 시킵니다.
    번역을 내가 해야 할 바가 다 이루어진 어감이 되게, 'It has been finished'라고 하면 어떨까요....
    "I'm done with it" means the following: give up (on something)/had enough/quit/tired of continuing to do something and will stop/finished.

  2. 짭짤한 시인 2020.06.15 09:38

    미흡한 번역 정정해 주셔서 공부도 되고 더 정확한 번역이 되어 좋습니다. 앞으로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집사님..^^

 

 

The cosmos destroyed

The boundary of the world had been

collapsed

 

It has been born again since

I captured it in my phone

 

----

가게에 잠깐 손님 옷을 내 주고 집에 와 보니

현관 문 앞에 깨진 새 알이 떨어져 있다.

아무 주저함 없이 나는

핸드폰을 꺼 내어

그 상태 그 대로 내 폰에 담았다.

이 이름 모를 새의 알은

그래서

다시 태어났다.

새(Bird)로 태어나진 못했지만

사진에 담겨진

하나의 의미로

이 세상에

다시 태어났다.

 

----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

  1. Rabecca 2020.05.20 16:37

    시인의 생명에 대한 연민과 사랑이 파괴된 삶에 다른 차원의 구원을 베풀었습니다

  2. 좋은 평 감사합니다. 다른 차원으로 태어 났다는 집사님의 표현도 멋집니다.

 

The reason a flower is beautiful is 

because it looks good, 

and the reason you are beautiful is 

because I want to give it to you.

 

----

꽃의 아름다움은 그저 보기 좋을 뿐이지만

당신의 아름다움은 보기에 좋을 뿐 아니라

뭐든 주고 싶은 마음을 생성하고

우리 사이의 그 마음은 서로를 더욱

아름답게 만듭니다.

 

2020. 5. 18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

'짭짤한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카시] 이렇게 산다고  (2) 2020.05.27
[디카시] 파괴된 우주  (2) 2020.05.20
[디카시] 꽃이 아름다운건  (0) 2020.05.18
[디카시] 새 똥은 새 기저귀에  (0) 2020.02.08
[디카시] 아는 거라곤 고작  (1) 2020.01.27
[디카시] 어두운 하늘  (2) 2019.11.11

As soon as a diaper was changed,

the baby boy pooped.

New wine into new wineskins;

New poop onto new diaper

 

----

 

기저귀를 갈자마자 아기 다니엘이 응가를 합니다.

기껏 갈았더니 바로 똥을 싸는 아기가 순간 밉다가

"새 술은 새 부대에" 라는 성경말씀이 떠 올라

"새 똥은 새 기저귀에"로 말씀을 적용하여

 

미운 감정을 녹여 버립니다.

미움이란 나의 감정에

고차원적인 말씀을 입혀

나의 감정을 다스립니다.

 

----

'짭짤한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카시] 파괴된 우주  (2) 2020.05.20
[디카시] 꽃이 아름다운건  (0) 2020.05.18
[디카시] 새 똥은 새 기저귀에  (0) 2020.02.08
[디카시] 아는 거라곤 고작  (1) 2020.01.27
[디카시] 어두운 하늘  (2) 2019.11.11
[디카시] 조카의 얼굴  (0) 2019.10.15

 

 

What I know is just that

if I cry, you hold me in your breast and

if I laugh, you like it so much.

Okay, I will try to laugh more.

Grin

 

----

 

아기 다니엘은 자신이 울 때와 

웃을 때 가족들의 반응을 보며 학습을 합니다.

울 때는 달래려고 안아 주고

웃으면 가족들도 좋아하는 그 표정을 보며

 

자신의 상태와 행동이

다른 사람들에게 영향을 준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아마도 아기가 하루종일 사람이 아닌

스마트폰만 들여다 본다면

 

그러한 학습을 못하여 

정신적으로 성숙해 지지 못할 것입니다.

'짭짤한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카시] 꽃이 아름다운건  (0) 2020.05.18
[디카시] 새 똥은 새 기저귀에  (0) 2020.02.08
[디카시] 아는 거라곤 고작  (1) 2020.01.27
[디카시] 어두운 하늘  (2) 2019.11.11
[디카시] 조카의 얼굴  (0) 2019.10.15
[디카시] 저 맛은 뭘까  (0) 2019.10.15
  1. Rabecca 2020.01.28 21:23

    너무 귀여운 아기의 모습과 천진난만한 아기의 심정을 짧은 시에 잘 담아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