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eyes of the dog toward me

look serious


Likely to talk something to me

wet eyes of the dog


With the tearful eyes


----


누구를 만나기 위해 주차를 하고 고개를 돌리는 순간

옆 차 안에 외로이 앉아 있는 누런 개와 시선이 마주쳤다.


그 짧은 몇 초간 우리는 눈으로 대화를 나누었다.


괜찮니? 괜찮아...


----

'짭짤한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카시] 걸을 수 있다  (0) 2019.10.14
모닥불 곁에  (0) 2019.10.12
나를 보는 눈  (0) 2018.12.31
말이 승객 (디카시)  (0) 2018.12.20
인간의 날개  (0) 2018.12.13
날다가 지친  (0) 2018.11.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