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날개 달린 초밥
    짭짤한 문학/Poem 2018.12.24 20:32

    날개 달린



     

    분의 초밥은 여전히 싱싱하다

    생명이 생선에 아직 스며 있는듯

    생명나무의 생기가 생선을 쉬게 하는

     

    너무나 싱싱하다 못해 날아 다닌다

    사시미 칼로 속살을 얇게 얇게 벗겨 놨어도

    벗기면 벗길수록 옷을 입는다

     

    옷은 웃음이 원단

    입으로 쏙쏙 들어가는 스시들이

    웃음으로 지은 옷을 입고

    속에서 날아 다닌다

     

    웃음을 터뜨린 생명나무도 뿌리가 뽑혀 날라가

    대기권을 넘어 달나라 계수나무 옆에

    뿌리를 내린다

     

    생명수가 터진다

    웃음이 터진다

     

    ----

    2018. 12. 16



     

    해설: 스시의 신선함은 결국 모임중에 나누는 대화와 웃음에 있다.

    아무리 신선한 음식도 거북한 식사는 소화가 되지 않는다.

    웃음으로 지은 . 옷은 날개. 속살을 드러낸 스시가 날개를 달고

    날아간다. 웃음의 식사는 스시를 더욱 신선하게 한다. 모든 신선함의 근원인 생명나무가

    달나라에 뿌리를 내려 달에도 생명수가 터지고 바다가 출렁이고 참치가 헤엄친다.

    생명나무 > 웃음 > (신선함) > 날개 > 비상 > 생명의 확장

     

    생명나무속(구역) 하나의 생명을 기념하며


    nashvillekr.com

     

     

     

     

     


    '짭짤한 문학 >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억조각  (0) 2019.02.19
    어느 시인의 스승  (0) 2019.01.22
    날개 달린 초밥  (0) 2018.12.24
    힘겨운 가게  (0) 2018.11.10
    플랫폼(Platform)  (0) 2018.09.01
    우리의 프로그래머 회장  (0) 2018.07.16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