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 

 

 

알아도 바로 알자

잘못 아느니 모르는게 낫지

 

아예 모르는게 약이지

안다고 척을 하면  발라야지

 

주름 선생 번데기 앞에서

주름의 깊이를 논하지 말자

 

아는  하는 손님은 미워

깎아 주기 싫어도

 

아무 것도 몰라  맡기는 손님에겐

   주고 싶은

 

차라리 알아도 모르는 

같은 척이라도 아는  보단 낫지

 

---

2017. 9. 18 [11:25 PM]


http://text4soul.website/korean_index.php


내쉬빌 한인 네트워크

'짭짤한 문학 >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수)雨水에 젖은 천사갈비  (0) 2017.10.16
일탈의 세계, 천국  (0) 2017.10.01
두 가지 척  (0) 2017.09.19
나이야 가라  (0) 2017.09.18
시와의 노래를 들으며  (0) 2017.09.02
(마음의) 전쟁도 필요하다  (0) 2017.08.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