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le to walk

The past only laid down

How I lived then

 

----

 

비록 보행기에 의지하지만

몸을 이동할 수 있다는 것에 만족하는 듯한 표정

 

사람은 장애와 한계를 도구를 통해

극복합니다.

 

----

'짭짤한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카시] 조카의 얼굴  (0) 2019.10.15
[디카시] 저 맛은 뭘까  (0) 2019.10.15
[디카시] 걸을 수 있다  (0) 2019.10.14
모닥불 곁에  (0) 2019.10.12
나를 보는 눈  (0) 2018.12.31
말이 승객 (디카시)  (0) 2018.12.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