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미국 옷수선 이야기 -- 실수를 하다
    이야기/미국 옷수선 이야기 2019. 10. 17. 22:04

     

    실수를 하다

     

     

    비교적 꼼꼼한 나는 웬만해선 실수를 하지 않는다. 실수는 같이 하시는 엄마의 단골메뉴이다. 따라 무슨 바람이 나서 나는 다른 방법으로 손님 바지 햄을 보았다. 레깅스 여자 바지를 반바지로 만드는 것인데 그만 접는 선에 무심코 가위를 것이다.

     

    이미 싹둑 자르자 마자 나는 화들짝 놀라 점프를 했다. 후덕(작업대) 건너편 엄마도 덩달아 놀라신다. 마음을 진정시키고 어찌 할지 궁리를 한다. 우선 반바지이니 짧아져도 어쨌든 반바지이다. 야한 핫팬츠가 되지만서도. 어쨌든 최대한으로 기장을 확보하자. 그래서 접을 것을 접어 오바로끄로 처리했다.

     

    실수를 바지라 그런지 연속으로 일이 되지 않았다. 미싱으로 박는데 곧게 박아지지 않고 삐뚤게 박아졌다. 다른 바지들은 보기 좋게 됐는데 바지만 미운 오리새끼다. 며칠이 지나 할머니 손님이 옷을 찾으러 왔고 나는 아무 없이 주었다. 괜히 솔직히 얘기 했다가 긁어 부스럼 있기 때문이다.

     

     

    일주일 손님이 바지 하나를 들고 들어온다. 흠칫, 따지러 왔구나. 생각했다. 하지만 또다른 바지 하나를 맡기러 것이다. 표정도 여느 때와 별반 다르지 않다. 나의 실수를 알고도 모른 하는지도 모른다.

     

    어제는 다른 손님이 커튼 여러 것을 몽땅 가져와서는 치수에 오차가 있다고 다시 달랜다. 못하겠으면 리펀드해 주고 다른데 가서 하겠다고 덤덤하게 협박을 한다. 커튼 기장을 줄이는데 어느 정도 오차는 있을 있는 것인데 자기가 주문한 88 ¼ 인치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면 안되는 것이다.

     

    가격을 하도 따지길래 아주 저렴하게 했던 커튼인데 다시 하게 되어 머리에서 열이 올라왔다. 저녁 Y 가서 열탕에 몸을 담갔다. 이상하게 싸게 맡긴 것은 일이 되지 않는다.

     

    실수라는 단어를 찾아 보았다. (잃을 실 / 손 수). 손을 잃다? 손을 잘못 놀렸다는 말인가? 한치의 오차도 없는 인공지능이 나 대신 가위질을 해 주면 좋겠다.

     

    2019. 10. 15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