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사슴, 애만 놓고 가지요
    짭짤한 문학/Essay 2019.06.11 20:49

     

    사슴, 애만 놓고 가지요

     

     

    뒤뜰에 계시던 우리 엄마가 화들짝 놀라며 집으로 뛰어 들어 오신다. 바로 뒤뜰 나무 밑에 태어난 아기 사슴이 혼자 엎어져 있는 것이다. 우리집 뒤뜰엔 사슴 같은 동물이 가끔 와서는 엄마가 가꾸시는 텃밭을 망가뜨리곤 했다. 그런데 이번엔 몸까지 풀고 것이다.

     

    어미 사슴이 급했는지 새끼를 사람 사는 곳에 겁도 없이 놓은 것이다. 동생이 잔디를 깎고 남은 풀을 나무 밑에 부어 놓았는데 이불 위에 편안히 엎어져 있다. 사진을 찍기 위해 아기 사슴 곁으로 다가가도 아기 사슴은 위협을 느끼는지 가만히 있다.

     

    처음에 우린 새끼가 장애가 있어서 어미 사슴이 버리고 알았다. 그래서 동물보호소(Animal Control) 전화 했더니 하루 안에 어미가 새끼를 데리러 거라고 한다. 어쨌든 어미가 자식을 혼자 우리 집에 정도로 사람을 믿는구나 했다.

     

     

    다음 뒤뜰을 내려 보니 과연 새끼가 사라졌다. 물론 어미가 데리고 갔으리라 믿었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동생이 출근을 하려고 차에 타고 어머니가 창으로 아들의 출근을 지켜 보는데 도로 건너편에서 우리 쪽으로 어느 어미 사슴이 가만히 쳐다보는 것이다.

     

    장면을 보자 마자 어머니가 생각하시길 고마워서 인사하러 왔구나? 그렇게 한참을 쳐 보더니 멀리 껑충껑충 사라진다. 사슴에게 믿음이라는 정신작용이 발생할 있는지 모르나 어떤 본능적 안심이라도 들었나 보다. 그리고 감사라는 것도 사슴에게는 우리집을 뚫어져라 쳐 봄으로 고마운 이라는 찜이라도 두는 것일까?

     

    바로 며칠 전엔 어미 사슴이 새끼 사슴을 데리고 뒤뜰에 나타났다. 새끼의 탯자리를 보러 왔는지 텃밭에 먹을 것을 얻으러 왔는지 아무튼 확실히 새끼 사슴은 어미의 품으로 돌아갔음을 확인할 있었다. 이렇게, 태어나는 모든 것은 어미의 품이 필요하다.

     

    ----

    2019. 6. 10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