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시인의 스승

Poem 2019.01.22 22:34

어느 시인의 스승

 

 

방구석에 쳐 박혀 시만 쓰는 시인이 있습니다

그 시인은 걸작의 시 한 편을 뽑아내기 위해

 

고치고 고치고 또 고쳐도

이건 시 답지 않다고 스스로 시인합니다

그러다 시장하여 집 근처 시장 국밥집에 들어 갑니다

 

그 국밥 집 욕쟁이 할머니가 

그 시인에게 습관적으로 욕을 해 대며 주문을 받습니다

 

평소에 고상한 말에만 익숙했던 그 시인은

그 할머니의 거친 욕을 듣더니

눈이 번쩍 떠집니다

 

그 할머니의 욕 안에

가공하지 않은 구수한 언어와

압축된 고된 삶의 언어를 발견합니다

 

그 시인은 결국 그 할머니의 언어를 배우기 위해

그 할머니의 시다바리로 취직합니다

 

돈도 거의 안받고

욕도 먹고

국밥도 먹고


매일 눈이 떠진다

하루에 두 번


욕 먹을 때 한 번

국밥 먹을 때 한 번

 

----

2016. 4. 10 초고

2019. 1. 22 퇴고


글쓴이 추천 광고

디지탈 연애 (시조집)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시인의 스승  (0) 2019.01.22
날개 달린 초밥  (0) 2018.12.24
힘겨운 가게  (0) 2018.11.10
플랫폼(Platform)  (0) 2018.09.01
우리의 프로그래머 회장  (0) 2018.07.16
부처를 만나면  (0) 2018.02.28
블로그 이미지

Salty Poet 짭짤한 시인

시 / 수필 / 시조 / 디카시 / 하이쿠 / 동시 / 소설 - 한 인간이 접하는 모든 일상을 다양한 장르의 글로 옮기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