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m and I

On the way of a long trip

blocking of a big truck ahead

I felt cozy and easy but

Mom shouted, "So stuffy, pass it!"


----


같은 상황에 함께 있더라도

받아 들이는 사람의 느낌은 다를 수 있습니다.


그 때에 양보가 필요합니다.

다툼은 나만을 위할 때 일어나고

평화는 남을 위할 때 유지 됩니다.


----

nashvillekr.com

'짭짤한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빛 물감이 쫙  (0) 2018.11.21
죽은나무와 산 송장  (0) 2018.11.19
엄마는 답답  (0) 2018.11.18
성게의 변신  (0) 2018.11.18
우직한 미싱  (0) 2018.11.17
남의 엉덩이  (0) 2018.11.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