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부산행 보다가 그만

 

 

영화를 자주 보던 내가 코로나19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져 네플릭스에 가입했다. 가족 7명이 보기 때문에 13 정도는 투자 했다. 며칠 밤중에 방에서 혼자 부산행이라는 영화를 보는데 요즘 코로나19 위기에 처한 세상과 전혀 무관하지 않아 보여 영화가 실감이 났다.

 

영화내용은 대충 이렇다. 펀드회사에 과장으로 일하는 남자가 아이 하나 있는데 엄마에게 가겠다고 조르는 딸의 성화에 이겨 부산에 사는 이혼한 아내에게 딸을 데려다 주게 된다. 기차를 타고 가는 와중에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으로 인해 대다수의 사람들이 좀비가 되어 결국 기차는 중간에 멈추게 되고 아직 감염되지 않은 사람들은 좀비에게 당하지 않으려 난리가 난다. 중에 아빠와 딸도 간신히 좀비를 피해 가는 와중 체격이 좋고 힘이 어떤 남자와 그의 임신한 아내를 만나 서로 도우며 동행하게 된다. 힘센 남자와 아빠는 약한 아내와 딸을 보호하다가 희생되고 결국 가장 연약한 임신한 아내와 어린 딸만 유일하게 방역에 성공한 부산에 무사히 당도한다.

 

사진출처 : Pixabay.com

 

지금 상황과 무관하지 않은 영화를 한창 보며 울컥 울컥 눈물을 삼키던 11시쯤 어떤 손님에게서 문자가 왔다. 마스크를 다음주에 찾으러 오겠다는 문자였다. 며칠 처음 그로부터 문자가 왔을 가격에 대해 얘기 하였으나 이번엔 돈을 받지 않겠다는 문자를 보냈다. 그랬더니 굉장히 고마워 했다.

 

가게에서 마스크 만드는 일만 한지   달이 되어간다. 며칠 손님이 마스크를 찾으러 왔다. 무료로 만들어 보답인지 내가 좋아하는 생강과자를 내민다. 손님 중에 누구였을까 궁금했는데 70대의 선한 인상의 할아버지다. 평소에 좋은 이미지를 우리에게 심어 손님이다. 나는 그분에게 마스크 장을 건넸다.

 

영화를 보던 와중에 사실 손님이 불현듯 올랐었다. 그런데 잠시 공교롭게도 손님으로부터 문자가 것이다. 영화로 나의 감정이 격앙되지 않았다면 손님에게 마스크를 무료로 주겠다고 하지 않았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부산행영화는 손님에게 기꺼이 마스크를 그냥 드리도록 마음을 움직이고도 남았다.

 

마음은 무엇을 보느냐 무엇을 듣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그래서 교육이 중요하다. 드라마나 영화는 사람들에게 정말 훌륭한 교육 자료이다. 앞으로 좋은 영화 드라마를 봄으로 마음을 다듬어 나가야 겠다. 하지만 가끔은 좋은 것도 보게 되는게 바로 연약한 인생인가 보다.

 

2020. 4. 21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

  1. Rabecca 2020.04.23 18:04

    우리 말에 “선한 끝은 있다”라고 합니다. 하늘 상급이 크실 줄 압니다. Keep up the good work!

  2. 코로나로 얻은 많은 시간을 잘 활용하려 애쓰고 있습니다. 집사님의 사역에도 좋은 열매가 맺히길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