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영화 “기생충” 관람후기
    짭짤한 문학/Essay 2019. 11. 4. 20:16

     

     

    오늘 이곳 내쉬빌에서 오마니와 함께 영화 "기생충(Parasite)" 봤다. 으리으리한 박 사장의 저택 밑바닥에 미로같이 구불구불한 음침한 지하실이 마치 창자를 연상케 하고 무슨 이유인지 안에서 칩거하는 우중충하게 생긴 가정부의 남편이 기생충을 상징하는듯 하다.

     

    어쩌면 박 대표 가족은 그저 지구라는 창자 안에 좀 더 나은 자리를 차지하고 사는 십이지장충 있고 반 지하 김씨 가족은 냄새나는 항문 근처에 요충일 수도 있다.

     

    누구나 지구는 우리가 영원히 곳이 아님을 안다. 누구든 주어진 수명을 살다 떠나야만 한다. 누구나 떠나야 한다면 땅에서 먹고 살든 먹고 살든 먹으면 그저 때깔 좋은 귀신이고 못 먹으면 때깔 험한 귀신일 뿐이다.

     

    이 땅이 왜 생겼을까. 결국 떠나야 하는 이 땅이 존재하는 까닭은 어딘 가에 있을 또 다른 미지의 세계에 들어가기 전 준비 시키기 위함이 아닐까. 뜻이 이미 그 하늘, 그 미지의 세계에서 이루어 졌기에 이 땅에서도 이루어 져야 한다는 소명이 있다.

     

    이미지 출처: google.com

     

    그 미지의 세계는 각 개인이 각자의 삶의 내용에 따라 가는 것 같지만 이 영화를 보며 드는 생각은 이 땅에 모든 인류는 같은 운명 공동체가 아닐까 싶다. 왜냐하면 어차피 다 기생충이기 때문이다. 창자 안에서 아무리 고결한 인격체이든 폭력적인 술주정 뱅이 든 서로 얽히고 설켜 살아가는 기생충이다.

     

    이 땅에 사는 사람들은 정말 다양하다. 어떤 기준을 만들어 저 기막힌 미지의 세계에 들어가는 사람과 못 들어가는 사람으로 나뉜다면 그 기준은 그저 좋은 사람이 많이 생기게 하기 위한 장치로써 만들어 졌을 뿐 실상 그 기준 같은 건 존재하지 않을지도 모른다. 종교라는 이름으로 그 으뜸의 가르침이 기업적 이윤추구의 상품이 될 때 저 천국은 값비싼 티켓을 구입 해야만 들어가는 놀이동산이 될 수 있다.

     

    지구라는 숙주에 기생하며 사는 모든 인류와 그 외 모든 생명은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 진 것같이 이 땅에서 이루어 질 때 반 지하 냄새나는 기택의 가족이나 가정부 문광이나 박 사장 가족 모두 처절한 인간적 인생살이를 끝내고 누구나 차별 없고 우열로 갈라지지 않는 신()이 곳곳에 임한 神이 통치하는 나라가 되기를 기대한다.

     

    그 나라에 사는 모든 인간은 이제 더 이상 기생충 같은 인간이 아니라 나비와 같은 神人일 것이다.

     

     

    2019. 11. 4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