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영화,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를 보고
    짭짤한 문학/Essay 2019. 6. 23. 21:57

     

    영화,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보고

     

     

    청상과부인 어머니와 사는 어린 옥희라는 여자아이의 목소리로 전개되는 1960년대 흑백 영화이다. 대충 영화의 줄거리는 이렇다. 옥희는 역시 과부인 친할머니와도 함께 산다. 어느 옥희 엄마의 죽은 남편의 친구가 옥희의 사랑방에 하숙을 들어오게 된다. 남자는 옥희를 매우 귀여워 주고 놀아준다. 옥희는 아저씨를 아빠와 같이 따르고 좋아한다.

     

    옥희의 엄마는 애초부터 남자가 집에 들어설 때부터 부끄러워 하는 눈치였다. 하지만 엄마는 수절을 지키는 것을 운명으로 여기며 산다. 하지만 시대 상황은 이미 과부가 재가해도 아무 흠이 되지 않는 시대였다. 오히려 수절을 지키는 것을 바보라고 정도 였다. 그런데 웬일인지 옥희의 엄마는 속마음과는 다르게 자신을 억누르며 하나로 족하다고 한다.

     

    수개월이 흐르고 사랑방 손님은 드디어 옥희 어머니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쪽지에 적어 옥희를 시켜 그녀에게 전달한다. 그걸 읽은 옥희 엄마는 심장이 마구 뛰며 일이라도 듯이 어쩔 몰라 한다. 하지만 역시 속마음과는 다르게 거절을 한다. 거절 당한 사랑방 손님은 술에 취해 들어오고 목이 말라 물을 찾는데 옥희 엄마가 물을 건네자 아저씨는 그만 와락 옥희 엄마를 끌어 안는다. 그녀는 당황하며 품을 뿌리쳐 달아난다.

     

     

    어느 사랑방 손님이 피치못할 사정이 생겨 서울로 올라가게 된다. 영화를 보기 전까지는 그것으로 그들의 인연이 끝이 나는 알았다. 하지만 옥희가 산토끼 노래를 부르며 엄마에게 하는 말이 아저씨가 나중에 찾아 오겠다고 한다. 멀리 기차를 타고 떠나는 아저씨를 향해 모녀는 손을 흔든다.

     

    청상과부인 어머니와 사랑방 손님 사이에 옥희라는 아이는 사이에 없어서는 안되는 매개체이다. 옥희라는 여자아이를 진심으로 좋아해 주는 사랑방 손님은 또한 옥희의 엄마에 대한 사랑이 서서히 어쩌면 불현듯 오른다. 그에 못지 않게 옥희 엄마도 사랑방 손님에 대한 마음이 억제하면 억제할 수록 올랐을지 모른다.

     

    이별의 장면으로 영화를 마무리 하지만 옥희가 아저씨의 다시 오겠다는 약속을 어머니에게 전달하게 함으로써 미래의 재회를 암시하는 해피엔딩이 되었다. 이별이라는 쌔드엔딩의 장면에 재회의 약속이라는 하나를 찍음으로써 영화를 보고 나서 흐믓한 기분을 느끼게 주었다.

     

    영화는 역시 끝이 좋아야 한다. 글을 맺는 시간에도 영화의 여운이 아직 남아있다.

     

    ----

    2019. 6. 23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