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Greeting)의 중요성

NaCl


인사는 관계의 꼴(Shape)을 나타낸다. 처음 던지는 말 한마디는 주로 “처음 뵙습니다.” 라는 인사로 시작된다. 그것은 존재의 인식이다. 존재의 확인이다. 인사만 하고 지나가면 그 존재를 곧 잊어버리게 되지만 그 인사직후 별 일 없으셨는지 또는 하는 일은 잘 되시는지 단순하면서도 쉬운 화제거리는 정보를 교환하고 마음을 나누어 서로의 관계를 개선시킨다. 

인사는 또한 관계를 점검하는 기능을 한다. 이미 꼴 지어진 관계위의 인사는 상대방과 나와의 관계가 어떠하느냐에 따라 인사의 모양이 달라진다. 즉 인사의 형식이 격식을 갖추느냐 평범하냐 또는 가식적이냐 진심이 어려있나 하는 식이다. 그러한 인사의 모양으로 서로의 관계를 대략 진단할 수 있다. 

인사를 하지 않고 모른체 지나치는 행위는 상대의 존재가 자신에게 별 의미가 없던가 서로의 관계에 금이 간 것이다. 또는 다른 생각하느라 상대의 존재를 인식하지 못한 것이다. 그러한 관계의 상태를 측정하는 인사가 그러한 관계를 치유하는 도구가 되기도 한다. 관계가 깨어져 있더라도 용기를 가지고 자존심을 뒤로하고 회복의 마음을 담아 인사를 할 경우 뜻밖의 인사를 받은 상대방은 놀람과 미안함을 느끼게 된다. 그러면서 닫혀졌던 마음이 열리기 시작한다.




인사(
人事: 사람 인 / 일 사)는 사람이 마땅히 해야할 일을 말한다. 텔레비젼에 보면 개들도 사람의 인사를 모방하기도 한다. 동물들도 인사가 어떤 것인지는 잘 몰라도 따라할 정도로 좋다는 것은 아는 것 같다. 상대방이 인사를 하지 않았다고 마음에 언짢은 생각이 들더라도 그 기분을 다스릴 필요가 있다. 우선 상대방과의 관계가 어떠한가를 따져봐야 한다. 만약 그저 그런 관계라면 다음에 만났을 때 오히려 먼저 따뜻한 인사를 건내보자. 그런데 상대가 그 인사를 받지 않고 그냥 지나간다면 그는 사람이 아닌 것이다. 


사람의 관계에 있어서 인사는 아주 강한 에너지를 담고 있다. 물이나 식물에게 좋은 말을 지속적으로 건낼 경우 그 꼴이 아름답게 되어지듯이 그러한 에너지를 담고 있는 인사는 상대방과 본인의 몸과 마음을 아름답게 변화시킨다. 존재의 확인으로 시작하여 관계의 상태를 점검하고 관계의 상처를 치유하는 인사는 단순하고 작은 일이지만 모든 인간관계의 기초이고 아름다운 삶을 이루는 관건인 것이다.


----

짭짭한 시인의 책방

블로그 이미지

Salty Poet 짭짤한 시인

시 / 수필 / 시조 / 디카시 / 하이쿠 / 동시 / 소설 - 한 인간이 접하는 모든 일상을 다양한 장르의 글로 옮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