짭짤한 시인 자세히보기

짭짤한 문학/Poem

[자작시] 갈비를 뜯다가 그만

Salty Poet 짭짤한 시인 2020. 10. 2. 22:22

갈비를 뜯다가 그만

 

 

일곱 식구 뺑 둘러 앉아 갈비를 뜯는다

뼈에서 살을 발라 19개월 된 아들의 입에 넣어주는 엄마

넙죽넙죽 잘 먹는 손자에게 숙주나물도 내미는 할머니

약간 주저하곤 받아 먹는다

 

잠시후 손자의 입에서 컥 소리가 나자

다들 놀래서 쳐다 본다

갈비인지 나물인지 목에 걸려 숨을 못쉬는지 알아보려

코에 손가락을 대 본다

 

갈비대신 스테이크

 

다행이 숨을 쉰다

살기 위해 먹는 음식 먹다가 죽을수도 있다

소변을 참고 물 많이 마시는 대회가 있었다

아들에게 상품인 게임기를 주기 위해

악착같이 임했던 경기에서 그 아줌마는 결국 죽었다

 

목구멍으로 넘어가는 물과 음식

내일은 하루종일 한 번 굶어볼까?

위장을 비우고 심장을 채워볼까?

 

심장이 두근두근 해지도록

마음의 양식을 먹고싶다

가슴이 벅 차 오른 적이 얼마나 있었나

 

위장이 아닌 마음을 채우는 음식

그러한 양식이 필요한 때다

 

------------

2020. 10. 2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