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코로나19, 위기 속 기회를 건지다
    이야기/시인의 마음일기 2020. 4. 10. 08:01

     

    코로나19, 위기 속 기회를 건지다

     

     

    조울러의 마음일기, 작년 11월에 시작했다가 쓰고 중단 됐는데 2020 올해 한창 코로나19 전세계에 한창인 4 9, 다시 시작한다. 작년 일기를 시작할 때는 마음이 힘들고 우울했는데 요즘은 정말 괜찮다. 괜찮은 이유가 코로나19 가게일을 하지 못하고 여가시간이 많아져서 일까? 돈을 벌지 못하니 그동안 모은 까먹어야 겠지만 아무튼 삶의 질은 너무 좋아졌다.

     

    게다가 지역 병원과 양로원 등에 마스크를 기부하게 되어 가게에서 어머니와 옷수선이 아닌 마스크를 만들고 있으니 의미 있는 일에 마음이 뿌듯해 선가? 매일 기분이 괜찮다. 말이지만 이런 상황이 개월 지속되면 좋겠다. 다만 온라인으로 일을 하여 수입을 만들 필요가 있다. 전부터 웹사이트와 블로그를 통해 애드센스 광고 수익을 내고 있는데 고작 달에 10불에서 20불정도이지만 미래를 위해 조금씩 발전시켜 나갈 것이다.

     

     

    내가 희망하는 직업은 카피롸이터인데 미국에서 사는 이상 영어실력이 아주 좋아야 하기 때문에 직업을 갖기에는 아직 이른 같다. 하지만 영어실력을 쌓기 위한 동기가 생겼으니 공부를 위한 공부가 아닌 목적이 있는 공부가 것이다. 그럼 재미있게 효율적으로 영어공부에 임하겠다. 요즘엔 의도하지 않게 영문읽기를 많이 하게 된다. 매일 받아 보는 이메일과 여러 웹사이트 그리고 뉴스기사는 대부분 영문이기에 그러한 것들을 접하다 보니 영어 독해력이 자연히 늘어난 하다.

     

    코로나19, 일명 Covid-19, 때론 우한폐렴. 세상 사람들의 생명을 위협하며 일상을 통째로 바꾸어 버렸지만 한편 정신없이 달려왔던 자본주의 체제에서의 경쟁적 바쁜 일상을 마비시키고 지친 사람들로 하여금 쉬면서 삶의 본질적인 성찰의 시간을 부여한다. 코로나19 생명의 위협은 있을 언정 그러한 여유의 시간을 갖게 것에 감사하다.

     

    앞으로 얼마나 이런 시국이 계속될지 모르나 반강제로 주어진 여유의 시간을 코딩과 영어공부 그리고 쓰고 읽는데 투자한다면 시기가 지나고 정상화 이후 나는 이전 과는 다른 삶을 있을 것이다. 그러면 내가 그렇게 팔고 싶었던 옷수선가게를 처분하고 시대에 맞는 디지털에 기반한 경제활동을 확대해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모든 이루기 위한 전제 조건은 시국을 버티고 살아 남아야 한다는 것이다.

     

    2020. 4. 9

    댓글 1

    • Rabecca 2020.04.10 10:40

      요란한 세상 속, 삶의 위기에서 마음이 우울하지 않을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마는....꼭 부자이어서도 아닌데, 적자 속일망더러 자비를 들여서까지 누군가를 돕고자하는 선량한 마음이, 본인 적성에 맞는 꿈을 향해 쉽지 않은 현실 속에서도 노력하며 정진하는 positivity가 큰 감동이 됩니다.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