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do haircut to be handsome but

you were cut due to be stationary.

Were you looking forward to walking on the road?

 

----

며칠 전까지만 해도 그 나무는 길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곤

행인들의 걸음을 방해 했습니다.

길을 침범한 만큼 깎여 나간 그 나무는

앞으로도 평생을 하나의 꿈만을 위해 살 것입니다.

길 위를 걷는 꿈

 

꿈은 이루어 지기 위함이 아니라

이 지루한 시간을 견디기 위함입니다

 

----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



자유전자

 

 

갈 바를 모르느냐
어쩌자고 궤도를 벗어나
방황하느냐

또다시 혜란이네 전기밥솥 전기줄타고
니크롬선이나 달구려느냐


술이 덜 깬 전기공의 어리버리한

손놀림에 감전시켜

그의 몸에 묻히려느냐


아니면 끝없는 전기줄 타고
머나먼 여행을 떠나려느냐

그러다 하늘에 계신 벼락이
니가 지나던 전봇대를 내리쳐
불꽃이 되려느냐

아- 이제 쉬어라
너는 끝없는 자유의 터널속을
쉼없이 헤멘다

부슬부슬 비내리는 어느 아침
산소엄마와 수소아빠의 품에 안기어
길바닥에서 하수구로 강으로 바다로 흘러
참 자유를 누리어라

어느 따스한 봄날
태양이 불러 올라 가거든
동무들과 더불어
무지개의 빛깔이 되어라

꿈이 되어라


---

2003. 2 

그린

'짭짤한 문학 >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와의 노래를 들으며  (0) 2017.09.02
(마음의) 전쟁도 필요하다  (0) 2017.08.21
잠자코  (0) 2017.06.23
공짜인듯 공짜가 아닌 - Lifetime free watch battery  (0) 2017.06.15
오빠  (0) 2017.06.06
자유전자  (0) 2017.06.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