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시인

 

 

하루 종일 방전된 몸

플러그를 꼽는다

따스한 밥이 아닌 찌릿한 전기

 

온 몸을 휘 감는 자기장

기가 흘러 넘치자

플러그를 뽑는다

 

차가운 티타늄 손에 쥔 탄소 연필

한가한 저녁, 인간놀이

 

써 내려 가는 시구(詩句)

왜 사냐건, (버퍼링)

 웃지요.”

 

----

2019. 7. 26

 

 

 

 

 

 

 

 

'짭짤한 문학 >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의 언어를 해킹하다 - Hack God's Language  (0) 2019.08.09
이분법적인 세상 - The binary world  (0) 2019.08.05
인공지능 시인  (0) 2019.07.26
마지막 캔디를 소모하며  (0) 2019.07.04
앓느니 죽지  (0) 2019.06.05
날씨와 골프대회  (0) 2019.05.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