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 of my niece

pressed and being shown, the toy

Don't have money for it. Let's go home

 

----

 

하루종일 집에만 있는 조카가 안쓰러

집 근처 월마트에 데리고 갔습니다.

 

이것 저것 만지작 거리며 탐을 내지만

삼촌에게 사 달라고 말은 꺼내지 못합니다.

 

평소에도 삼촌에게 신세를 지기 싫어하는 조카, 제인

조카는 내가 사준다고 해도 괜찮다고 합니다.

사실 "돈 없다 가자."는 사실과 다른 그저 설정일 뿐입니다.

 

----

'짭짤한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카시] 아는 거라곤 고작  (1) 2020.01.27
[디카시] 어두운 하늘  (2) 2019.11.11
[디카시] 조카의 얼굴  (0) 2019.10.15
[디카시] 저 맛은 뭘까  (0) 2019.10.15
[디카시] 걸을 수 있다  (0) 2019.10.14
모닥불 곁에  (0) 2019.10.12

 

파리

 

빼꼼히 열린 문 틈

어느새 들어와서

 

사방을 헤집으며

나 잡아 보라하네

 

이거야 너는 왜 있니

개구장이 조물주

 

 

The Fly

 

Into the gap of door

Suddenly entered here

 

Pushing all the way room

Fly and tease me in the room

 

This damn guy why you exist

God likes funny things

 

2011. 8. 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