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엽이 



해마다 떨어지는
가을의 낙엽들은

봄 여름 가을 겨울
끊임 없이 피고 지고

또 다시 낙엽이 짐은
기약하는 봄 새싹

---
2017. 10. 13 / For WITH 가을호

내쉬빌 한인 네트워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자작시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정 치유법  (0) 2017.10.24
이름 주문  (0) 2017.10.23
낙엽이 짐은  (0) 2017.10.13
다리 잘린 손님  (0) 2017.10.10
편애?  (0) 2017.09.25
자본주의 부작용  (0) 2017.09.23
Trackback 0 And Comment 0

다리 린 손님



다리를 들고 오는
한 손님 맞이하네

견적을 뽑아 보니
천 센트 십불이요

바지를 벗기고 드르륵
오바로끄 마무리

---
2017. 10. 9 [9:26 AM] 흐림

공포의 프람 드레스 (수필집) : $1.44
디지탈 연애 (시조집) : $0.9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자작시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름 주문  (0) 2017.10.23
낙엽이 짐은  (0) 2017.10.13
다리 잘린 손님  (0) 2017.10.10
편애?  (0) 2017.09.25
자본주의 부작용  (0) 2017.09.23
마음의 피 - 忍(참을 인)  (0) 2017.09.20
Trackback 0 And Comment 0

대교 - Zion. T 




--



우리 집에는 매일 나 홀로 있었지 아버지는 택시드라이버 어디냐고 여쭤보면 항상 "양화대교" 아침이면 머리맡에 놓인 별사탕에 라면땅에 새벽마다 퇴근하신 아버지 주머니를 기다리던 어린 날의 나를 기억하네 엄마 아빠 두 누나 나는 막둥이, 귀염둥이 그 날의 나를 기억하네 기억하네 행복하자 우리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아프지 말고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그래 그래 내가 돈을 버네, 돈을 다 버네 "엄마 백원만" 했었는데 우리 엄마 아빠, 또 강아지도 이젠 나를 바라보네 전화가 오네, 내 어머니네 뚜루루루 "아들 잘 지내니" 어디냐고 물어보는 말에 나 양화대교 "양화대교" 엄마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좀 아프지 말고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그래 그래 그 때는 나 어릴 때는 아무것도 몰랐네 그 다리 위를 건너가는 기분을 어디시냐고 어디냐고 여쭤보면 아버지는 항상 양화대교, 양화대교 이제 나는 서있네 그 다리 위에 행복하자 우리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아프지 말고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그래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아프지 말고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그래 그래


----

http://text4soul.website/korean_index.php

내쉬빌 한인 네트워크


https://www.amazon.com/s/ref=nb_sb_noss?url=search-alias%3Daps&field-keywords=seongchoon

디지탈 연애 (시조집) : $0.99

공포의 프람 드레스 (수필집) : $1.44



사진 출처 : https://twitter.com/skinnyre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ong & Lyric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화대교 - Zion. T  (0) 2017.10.06
옥상달빛 - 걸어가자  (0) 2017.08.18
Twice _ Knock knock  (0) 2017.07.27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