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 정상(Normal) 006 - 종이 코끼리

2020. 5. 10. 04:15짭짤한 문학/웹소설 : "오류(Error)"

반응형

주인집 권씨동집에는 용진이 보다   적은 훈이라는 손자가 산다. 훈 토실토실하고 눈이 부리부리하게 잘 생겼다. 학교에서 우등상을 받아  때면 훈이 엄마는  들어 사는 경자에게 다가와 상장을 보이며 자랑을 하곤 했다. 반면 용진은 어리숙하고 공부에 아직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그저 평범한 아이였다.

 

어느  누나 정윤이 모아 놓은 용돈으로 소년소녀 잡지인 소년중앙을 서점에서  들고 들어 온다.   속엔 두꺼운 종이로 코끼리를 만드는 코너가 마련 되어 있는데 용진이 흥미를 느끼고 시도를 한다. 마침내 코끼리가 완성이 되고 엄마에게 자랑을 한다.

 

엄마!   . 내가 만들었어요. ..”

 

우아! 우리 용진이가 이걸 어떻게 만들었어? 대단한데!”

 

그렇게 어렵지 않았어요. 점선을 따라 접고 풀로 붙이기만 하면 됐거든요.”

 

 

그래도 경자는 아들이 뭔가를 했다는 자랑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주인집 며느리인 훈이 엄마에게 종이 코끼리를 보여 주며 아들 자랑을 한다. 훈 엄마는 그런 경자의 마음을 이해 했는지  만들었다고 맞장구를  준다.

 

용진이에게 이런 재주가 있었네요. 용진이 엄마.”

 

얘가 공부는 못해도 손재주는 있는가 봐요.”

 

, 용진이 엄마 누구나  가지 쯤은  하는  있죠.”

 

경자는  종이 코끼리를 흑백 텔레비젼 위에 자랑스럽게 올려 놓는다

 

----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