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am a man also.

I am able to put away a diaper

smeared with poop.

 

----

 

돌 지난 지 4개월 된 조카 다니엘

이제 걸음마가 제법 안정적이다

 

기저귀를 갈 때면 으레껏 누워서 

가만히 대 주고 다 갈고 나면

기분 좋을 땐 스스로 똥 묻은 기저귀를

휴지통에 버린다.

 

휴지통에 기저귀가 떨어지기가 무섭게

식구들의 박수소리를 들으니

무언가 자기가 잘 했다는 느낌을 받는다

 

아무거나 잘 먹는 다니엘

세균이 잔뜩 묻은 찌찌도

많이 먹어서 면역력이 강할 듯

 

계단을 오르락 내리락 기어서

이동할 때는 아주 조심스럽다.

 

몇 번 다친 경험이 있어

세상살이가 호락호락 하지 않음을

안 것이다

 

----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

 

 

What I know is just that

if I cry, you hold me in your breast and

if I laugh, you like it so much.

Okay, I will try to laugh more.

Grin

 

----

 

아기 다니엘은 자신이 울 때와 

웃을 때 가족들의 반응을 보며 학습을 합니다.

울 때는 달래려고 안아 주고

웃으면 가족들도 좋아하는 그 표정을 보며

 

자신의 상태와 행동이

다른 사람들에게 영향을 준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아마도 아기가 하루종일 사람이 아닌

스마트폰만 들여다 본다면

 

그러한 학습을 못하여 

정신적으로 성숙해 지지 못할 것입니다.

'짭짤한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카시] 꽃이 아름다운건  (0) 2020.05.18
[디카시] 새 똥은 새 기저귀에  (0) 2020.02.08
[디카시] 아는 거라곤 고작  (1) 2020.01.27
[디카시] 어두운 하늘  (2) 2019.11.11
[디카시] 조카의 얼굴  (0) 2019.10.15
[디카시] 저 맛은 뭘까  (0) 2019.10.15
  1. Rabecca 2020.01.28 21:23

    너무 귀여운 아기의 모습과 천진난만한 아기의 심정을 짧은 시에 잘 담아냈습니다.

 

Wonder how it tastes

Sick and tired of mom's milk

Look at that KimChi

 

----

 

엄마 젖이 질릴때도 됐는지 아기 다니엘은

가족들이 잘 먹는 김치에 시선이 갑니다.

 

하얀 빛의 엄마 젖 맛 밖에 모르는 아기는

붉그스레한 김치의 맛이 궁금할 것입니다.

 

----

'짭짤한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카시] 어두운 하늘  (2) 2019.11.11
[디카시] 조카의 얼굴  (0) 2019.10.15
[디카시] 저 맛은 뭘까  (0) 2019.10.15
[디카시] 걸을 수 있다  (0) 2019.10.14
모닥불 곁에  (0) 2019.10.12
나를 보는 눈  (0) 2018.12.31

Able to walk

The past only laid down

How I lived then

 

----

 

비록 보행기에 의지하지만

몸을 이동할 수 있다는 것에 만족하는 듯한 표정

 

사람은 장애와 한계를 도구를 통해

극복합니다.

 

----

'짭짤한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카시] 조카의 얼굴  (0) 2019.10.15
[디카시] 저 맛은 뭘까  (0) 2019.10.15
[디카시] 걸을 수 있다  (0) 2019.10.14
모닥불 곁에  (0) 2019.10.12
나를 보는 눈  (0) 2018.12.31
말이 승객 (디카시)  (0) 2018.12.20

백일떡

 

 

늦둥이 막내아들

순하게 고이 자고

 

하얗게 뽀송뽀송

백설기 맛있는데

 

살 오른 아기 궁뎅이

떡이 되어 나누네

 

----

 

 

어쩌면 좀 엽기적일 수 있으나

너무 귀여운 아기를 깨물어주고 싶은

인간의 원초적인 동물적 심리를

인간적인 떡으로 순화시킨 백일떡

'짭짤한 문학 > Sij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펠탑 효과 - Eiffel tower effect  (0) 2019.06.18
언제까지 인사만  (13) 2019.06.14
백일떡  (0) 2019.06.09
어느 여름 저녁에  (0) 2019.05.24
안구 건조증 - Dry eyes  (0) 2019.05.14
아침운동 - Morning workout  (5) 2019.05.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