짭짤한 시인 자세히보기

분류 전체보기 370

[자작시] 섹시한 그대

섹시한 그대 성적 매력이 있다는 이 말 이 말을 들으면 뭔가 이상 야릇하다 내 평생 여자에게서 초콜릿을 받다니 “섹시한 당신께 드리는 거예요.” 게다가 나에게 달콤한 존재가 되기 위해 부단히 운동하며 살을 빼는 그대 그런 당신이 곧 초콜릿 그 자체입니다 살살 녹아 내리는 섹시함 그 자체입니다 2020. 11. 25 디지탈 연애 - 쉬운 시조집 82편(전자책) 각 시조당 유튜브 시낭송 링크가 있습니다.

코로나 14일간의 시설격리 체험기 - 48세 모쏠의 27년 만의 한국방문의 목적은 여자?

코로나 14일 시설격리 체험기 48세 모쏠의 27년만의 한국 방문은 여자를 만나기 위해 내쉬빌에서 달라스를 경유해 인천으로 가는 이번 여행은 48년 모쏠 내 인생에 일대 전환점을 안겨 줄 한 여인을 만나러 가는 것이다. 28일 간의 여행 중 14일은 격리시설에 갇혀 지내야 하고 나머지 14일간 그녀와 함께 지내게 된다. 이 여행을 위해 어머니 못지 않게 기도해 주신 우리 동네 방 여자 전도사님. 나를 동생으로 여기며 매일 나를 위해 기도해 주신다는 큰 누나 같은 그 분의 기도 덕인지 환승하는 공항인 달라스에서 비행기를 놓칠 뻔 했으나 당황하지 않고 제 시간에 인천행 비행기를 탈 수 있었다. 출발지인 내쉬빌에서 어메리칸 에어라인 1039 항공편의 기장이 방송을 한다. “달라스에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한 관계..

[3류 커버송] 벚꽃 엔딩 - 장범준 | 짭짤한 시인

벚꽃 엔딩 - 장범준 그대여 그대여 그대여 그대여 그대여 오늘은 우리 같이 걸어요 이 거리를 밤에 들려오는 자장노래 어떤가요 (oh yeah) 몰랐던 그대와 단 둘이 손 잡고 알 수 없는 이 떨림과 둘이 걸어요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둘이 걸어요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둘이 걸어요 (Oh yeah) 그대여 우리 이제 손 잡아요 이 거리에 마침 들려오는 사랑 노래 어떤가요 (oh yeah) 사랑하는 그대와 단둘이 손잡고 알 수 없는 이 거리를 둘이 걸어요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둘이 걸어요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둘이 걸어요 바람 불면 울렁이는 기분 탓에 나도 모르게 바람..

시설격리 5일째 슬슬 닭장 속 사육되는 닭이 되어간다

닭장 속에서 닭장 속 사육되는 닭들의 일상처럼 삼시 세 끼 꼬박꼬박 꼬끼오 꼬꼬 배가 고플 찰나도 없이 때에 맞춰 배달되는 격리호텔 음식 며칠 전 꾸었던 오리 꿈 오늘 점심 오리고기로 꿈 뗌을 하고 닭 꿈을 꾸었다면 통닭이 나왔을까? 격리비용이 약간 더 비싸 닭 대신 오리가 나온 듯 2018년 기준, 일년에 도축되는 닭의 개체수 660억… 헉! 격리 호텔 5일 째 슬슬 닭장 속 닭이 되어간다 14일째 퇴소하는 날 푸드득푸드득 날아 가리라 암탉을 향해 ---- 2020. 11. 21

[자작시] 그녀를 만나러 | 시설격리 호텔에서

그녀를 만나러 미국살이 27년 일만 죽어라 하던 48세 노총각 내 짝이 태평양 너머 멀리 있었으니 그동안 헛발질만 했던가 오로지 내 글에 어렴풋한 내 영상에 반해 내 쓸쓸한 블로그에 댓글로 잔잔한 파문을 남긴 그대 신기루 일거야 설마 꽃뱀 아닐까 무서운 세상 48년이 의심만 키우나 매일 이어진 대화는 세상이 아름답게 보이게 하고 어떤 확신이 맺혀 코로나를 뚫고 그녀를 만나러 태평양을 건넜다 서로 당기는 힘이 수천 킬로 거리도 문제가 없다 48세 노총각 그동안 그 힘만 쌓아 왔으니... 2020. 11. 18 영상 배경은 현재 격리 2틀째인 시설격리 호텔입니다. 어제 너무 많이 먹어서 오늘 저녁은 건너 뛰고 영상 올립니다.

웹소설: 정상(Normal) - 33. 삼남매 각자의 길

결국 정윤은 남자친구가 사는 아파트에 들어가 그의 노모와 한 방을 쓴다. 정윤은 그런 상황에서 좋은 성적으로 춘천에 한림대학 화학과를 졸업하고 서울 고시원으로 들어가 고려대 심리학과에 편입한다. 하지만 얼마 하지 못하고 포기한다. 동생 용진의 우울증에 자극을 받아 지원했지만 정윤은 뼛속까지 과학도였던 것이다. 종옥은 딸을 미국으로 데려 오기 위해 여행사에 의뢰한다. 일단 유학으로 들어와야 하는데 가족이 미국에 이미 있기 때문에 유학은 불가능했다. 하지만 여행사에서 정윤을 어느 부유한 건설업자의 딸로 서류를 만들어 유학을 가능하게 한다. 마침 유학이 유행하던 시기, 서류를 간소화한다고 호적등본을 제외시켜서 그러한 편법이 가능했다. 미국 이민 후 1년 반이 지나 드디어 딸 정윤도 미국 가족의 품에 안긴다. ..

집 월세 밀린 것을 대신 내줍니다

테네시 주 데이비슨 카운티에서는Nashville Conflict Resolution Center/내쉬빌 분쟁 해결 센터를 통해 임차인과 집주인이 받을 수있는 임대료 구제 자금이 있습니다.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질병 통제 예방 센터는 COVID-19의 확산을 늦추기 위한 방편으로, 임대료 지불을 할 수 없다는 이유로 강제퇴거 당하는 것을 중단하게 했습니다. 그러는 사이, 임차인이 임대료를 낼 수 없을 때 부동 자산이 압류로 넘어가게 생긴 건물주에게 재정적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 Lisa Myrick [리사 마이릭]에게는 바이러스가 전세계에 몰고온 팬더믹 여파로 특히 힘든시기였습니다. 그녀는 사위가 죽은 후 딸과 손자를 돌보고 있습니다. 사위..

[자작시] 갈비를 뜯다가 그만

갈비를 뜯다가 그만 일곱 식구 뺑 둘러 앉아 갈비를 뜯는다 뼈에서 살을 발라 19개월 된 아들의 입에 넣어주는 엄마 넙죽넙죽 잘 먹는 손자에게 숙주나물도 내미는 할머니 약간 주저하곤 받아 먹는다 잠시후 손자의 입에서 컥 소리가 나자 다들 놀래서 쳐다 본다 갈비인지 나물인지 목에 걸려 숨을 못쉬는지 알아보려 코에 손가락을 대 본다 다행이 숨을 쉰다 살기 위해 먹는 음식 먹다가 죽을수도 있다 소변을 참고 물 많이 마시는 대회가 있었다 아들에게 상품인 게임기를 주기 위해 악착같이 임했던 경기에서 그 아줌마는 결국 죽었다 목구멍으로 넘어가는 물과 음식 내일은 하루종일 한 번 굶어볼까? 위장을 비우고 심장을 채워볼까? 심장이 두근두근 해지도록 마음의 양식을 먹고싶다 가슴이 벅 차 오른 적이 얼마나 있었나 위장이 ..

[자유시] - 알을 삼키다; 세상을 삼키다

알을 삼키다; 세상을 삼키다 NaCl 씨암탉 타원형의 알, 풍덩 하고 그 닭의 원형 그대로 세계를 떨구었다 이 땅별도 알이다 저 태양은 펄펄 끓는 냄비속에 너무 쪄 뜨거운 달걀이다 저기 저 블랙홀, 물이 완전 쫄아 새까맣게 타 버린 달걀, 하수구 타고 다른 세계로 떼굴떼굴 알이 깨지는 날, 세상이 세상을 만나는 날, 이 세상 박살나는 날, 뒤집히는 그 날에, 따스하게 반숙 된 달걀 곱게 빻은 천일염 살짝 찍어 세상을 통째로 삼킨다 나 라는 세상 속, 온 몸으로 퍼진다 2011. 11. 5 -- 9년 전에 썼던 시입니다. 별 의미 없는 시이고 그저 읽고 다가오는 느낌만 취하면 되는 시입니다. 시를 쓴 저는 이 시를 다시 읽으니 별 느낌이 없네요. 왜 이 시를 썼는지 모르겠습니다. 혹시 이 시를 접하고 어떤..

짭짤한 문학/Poem 2020.09.08 (2)

[레베카 생생영어] - Dismiss의 여러 뜻

오늘의 생생영어 -학교에서 선생님이 "class dismissed."라고 하면, 수업이 끝났으니 '이제 마음대로 나가도 좋다'는 뜻입니다. At the end of a lesson period, your teacher says, "class dismissed." This means that you and the rest of the students are free to go. 만약 어떤 사람이 직장에서 dismiss되었다고 하면, 그것은 해고된 것을 말합니다. If you are dismissed from your job, it means you've been fired. - 네 남자친구가 바람피우고 있다고 친구들이 경고를 해주는데도 그것을 무시하면, 그들의 염려를 개념치않고 신경쓰지 않는것입니다. If..

[수필] 벌레와 오래 살다 보니

벌레와 오래 살다 보니 내 방 벽에는 기어다니는 벌레가 가끔 출몰한다. 처음 목격한 것은 아마도 언 7년 전 즈음으로 거슬러 올라가지 않나 싶다. 그 생김새가 정말 징그럽고 민첩하기 까지 했다. 보이는 대로 사전이나 수첩으로 쳐서 짜부를 시켰는데… 여기서 잠깐, 짜부가 어찌 보면 일본어 같은데 검색을 해 보니 찌부러지다, 짜부러지다와 연관된 표준어라고 한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서, 끊임없이 나타나는 그 이름 모를 벌레가 최근에도 벽에 스스로 나타났다. 며칠 전 밤엔 오른쪽 귓속에서 부스럭 소리가 나서 잠을 깬 적이 있는데 그 날 하루 종일 내 귓속에 벌레가 들어갔나? 불안해 졌다. 하지만 귓밥을 파고 이틀이 지나자 더 이상 부스럭 소리가 나지 않아 안심을 했다. 어쩌면 그 벌레가 내 귓속에서 초상을 치..

[시인의 삶] 짭짤한 시인의 경건치 못한 성가대 팬데믹 프로젝트 연습을 고발한다

첫부분에 박수를 짝 치는 이유는 다른 성가대원들과 싱크로율을 맞추기 위해서랍니다. 제 방에 태극기가 부적과 같이 붙여있고 세계지도 안에는 미국 성조기를 붙였습니다. 앞으로 100년의 세계질서는 미국이 주도할 것이고 한편 통일한국은 영성을 포함한 첨단 기술의 세계공장이 된다고도 합니다. ---- 커피쏘기 Buy me a coffee

[디카시] 빛과 어둠은 하나

The light and the darkness are the front and the backside of a coin The weakness is just a backside of the advantage The two is one ---- 시를 쓰고 글을 짓는 감수성의 이면엔 가끔 찾아오는 마음의 괴로움이 있을 수 있습니다. 활달하고 쾌활한 성격의 이면에 무대 뒤에 허전함이 밀려 올 수도 있습니다. 빛에 머무는 동안 어둠은 점점 다가오고 끝 없어 보이는 어둠이라도 결국 빛은 밝아 옵니다 빛만 좋다고 할 수 없고 어둠만 나쁘다고 할 수 없습니다. 어둠은 빛을 위해 침묵하고 우울하고 괴롭지만 빛은 어둠을 일으켜 세우고 붙잡아 주고 위로합니다. 인간은 빛이 되기도 하고 어둠이 되기도 합니다. 나의 빛은 ..

[마음일기] 신앙이 무너지면 내 삶에 찾아오는 것

신앙이 무너지면 내 삶에 찾아오는 것 오랜만에 마음일기를 쓴다. 요즘 마음이 힘들다. 손님을 대하기가 버거울 정도다. 예전에 손님에게 활짝 웃으며 즐겁게 대했던 때도 많았는데 내가 왜 이럴까? 내 마음 상태가 좋지 않기 때문일까? 5개월 이상을 온라인 예배를 드린다. 이런 상태가 오래 지속 되어 선가? 내 신앙이 아래로 곤두박질 친다. 유튜브에는 볼거리가 많고 이것 저것 보다 보면 신앙을 떨어 트리는 것도 보게 된다. 온라인 예배도 수 많은 유튜브 영상 중 하나가 된 듯한 느낌이 들 지경이다. 평소에 기도하지 않고 성경도 꾸준히 읽지 않던 요즘 나는 여지 없이 신앙이 무너진다. 그럼 나는 나타나는 현상이 가게에서 손님 대하는 것이 힘들어 진다. 힘들면 친절하기도 힘들다. 결국 나의 삶은 신앙과 깊은 연관..

웹소설: 정상(Normal) - 32. 이민 신고식

그 흑인 택시기사는 경자 가족에게 흑기사였다. 그는 택시회사에 알아 보더니 델라웨어에서 내쉬빌까지 견적 1500불이라고 한다. 경자가족이 불쌍하게 보였는지 그 기사는 자기 차로 가면 900불에 데려다 줄 수 있다고 한다. 그 길로 그 기사의 비좁은 승용차에 네 가족과 기사가 먼 길을 떠난다. 한 시간쯤 지나고 그 기사는 뒷자리에 앉고 용진과 용준이 번갈아 가며 운전을 한다. 테네시에 막 접어 들 즈음, 그 기사는 생각보다 먼 거리에 당황하기 시작한다. 낙스빌에서 쉬는 중에 그 기사는 여기가 목적지 아니냐며 이제 돌아 가겠다고 우긴다. 내쉬빌과 낙스빌을 혼동한 것이다. 결국 세 시간을 더 운전해서 내쉬빌에 도달한다. 이미 자정이 넘은 시간 그 기사는 경자가족의 아파트에서 혼자 잠에 들고 경자가족은 청소일을..

[레베카의 생생영어] 호구 --- pushover, easy touch, sucker

미국에서 대부분 자란 딸이 한국에 가서 "엄마를 잘 묘사하는 한국말"을 배웠다고 하면서....."호구!"라고 불렀습니다. 남한테 잘 속고 돈도 잘 떼이고, 그런 어리숙한 사람을 영어로는 뭐라고 할까요? - easy wallet 인가요? 쉽게 지갑을 여는? - 비슷합니다. sucker, pushover 라는 단어들도 함께 알아 두시면 유용히 쓰실 수 있겠네요. I am such a sucker. I paid the full price for that lemon. (Lemon = 시시한 물건) 아기들이 젖을 빨 때 suck라는 동사를 쓰는데, 젖을 빨아 먹는 sucker는 젖먹이 또 아기처럼 순진무구하게 이용 잘 당하는 호구도 sucker가 되겠습니다. 또한, 밀치면 쉬 넘어가는 'push over', 툭툭..

[시인의 노래] 너를 위해 / 임재범 - Cover by 짭짤한 시인

너를 위해 / 임재범 어쩜 우린 복잡한 인연에 서로 엉켜있는 사람 인가봐 나는 매일 네게 갚지도 못할 만큼 많은 빚을 지고 있어 연인처럼 때론 남남처럼 계속 살아가도 괜찮은 걸까 그렇게도 많은 잘못과 잦은 이별에도 항상 거기 있는 너 날 세상에서 제대로 살게 해줄 유일한 사람이 너 란걸 알아 나 후회없이 살아가기 위해 너를 붙잡아야 할 테지만 내 거친 생각과 불안한 눈빛과 그걸 지켜보는 너 그건 아마도 전쟁같은 사랑 난 위험하니까 사랑하니까 너에게서 떠나 줄꺼야 날 세상에서 제대로 살게 해 줄 유일한 사람이 너 란걸 알아 나 후회 없이 살아가기 위해 너를 붙잡아야 할 테지만 내 거친 생각과 불안한 눈빛과 그걸 지켜보는 너 그건 아마도 전쟁 같은 사랑 난 위험하니까 사랑하니까 너에게서 떠나 줄꺼야 너를 위..

[Surge] 내쉬빌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급증하는 원인은 외부 관광객들

버스나 차가 급 정거하면서 승객이 급작스럽게 우루루 몰리는 것을 경험해 보았나요? 파도가 확 덮치거나, 바람이 상승기류로 확 불어 올라가는 것을 묘사하는 단어가 있습니다. 엄청난 상승세나 기류가 몰리는 상황을 어떻게 표현할까요? - Abrupt? 인가요? - 갑작스러운, 불시에 일어나는의 뜻으로 유사하나 다음의 기사에 동사형으로 여러번 언급 되어 있습니다. Surge [써얼지]라는 단어가 제목과 여러 문단에 나와있나 보세요; ----- 미국 전역에서 진행중인 코로나 바이러스 유행병이 휩쓸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뮤직 시티가 관광객들이 방문하기 좋은 곳으로 내쉬빌의 공식 웹사이트에 꼽히고 있습니다. 그러나 남부 도시에 마스크를 쓰지도 않은 방문객들이 떼거지로 몰려드는 것이 새 확진자가 대거 나오고 테네시의 병..

[시인의 삶] 초딩때 했던 중심잡기 중년인 지금 과연 얼마나 버틸까?

오늘은 초등학교 체육시간에 했던 균형잡기를 해 봅니다. 그 당시 공부는 별로 못 했으나 이 균형잡기는 반에서 일등을 했습니다. 아이들이 우르르 몰려들어 어떡해 하냐며 나에게 묻곤 했지요. 굼벵이도 구르는 재주가 있다고… 어릴 때 하고 첨 해 보는 균형잡기 그 당시 5분은 한 거 같은데 과연 얼마나 오래 버틸까요? --- 시인의 삶이란 게 별거 없습니다. 간혹 이렇게 중심을 잃고 넘어지는 여러분과 똑 같은 인간입니다. -- 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예, 정기적으로 컨텐츠를 보내 주세요. Yes, please keep me updated on your c..

문학 外/V-log, etc.. 2020.07.25 (2)

전기 없인 살아도 물 없인 못 산다

전기 없인 살아도 물 없인 못 산다 어제 가게에서 일이 거의 끝나 갈 무렵인 오후 3시 50분, 손을 씻으려고 수돗물을 트니 히마리 하나 없는 물줄기가 졸졸 나오는 것이었다. 근처 수도공사를 하나보다 생각하곤 대충 씻고 가게문을 닫고 집으로 왔다. 그리고 다음 날 아침 어머니가 화장실에서 큰 걸 보고 물을 내리는데 허탕을 치신다. 옆가게에 가서 물어 보니 아직 화장실을 안 갔는지 확인해 본다며 화장실로 들어간다. 역시 수돗물이 나오지 않는다. 그래서 아직 수도공사가 끝나지 않았구나 하곤 기다리기로 했다. 물이 나오지 않으니 코로나 시대에 청결함을 유지 할 수가 없어 난감했다. 몇 시간이 흐르고 점심이 다가와도 물은 나올 생각이 없다. 아침에 어머니가 받아 놓은 빗물로 대충 손을 씻고 건물 관리 사무소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