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섯 살 차이 나는

언니와 어린 막내

까불고 한 대 맞은
동생이 울고 울어

큰 애를 윙크하며 혼 내니
식음전폐 큰 아이

---
2017. 9. 24 [7:16 PM] NaCl

내쉬빌 한인 네트워크




'짭짤한 문학 > Sij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엽이 짐은  (0) 2017.10.13
다리 잘린 손님  (0) 2017.10.09
편애?  (0) 2017.09.24
자본주의 부작용  (0) 2017.09.22
마음의 피 - 忍(참을 인)  (0) 2017.09.20
설거지 - Washing Dishes  (0) 2017.09.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