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개스(Gasoline : 휘발유)를 넣으며
    짭짤한 문학/Poem 2017. 12. 22. 00:16

    (Gasoline : 휘발유)를 넣으며

    보상과 벌금


    하루에만 보통 팔 십여 통의 이메일을 
    확인하는 내 손가락 끝

    그 수많은 메일 중 열어 보는 건
    고작 다섯 통? 그 중 목요일이면 반드시 
    배달 되는 "Mapco Gas Reward (멥코 주유소 보상)"

    갤런당 10센트 off(깎음) 
    12갤런 다 채우면 1달러 정도는 남는다

    목요일인 오늘, 저녁이 되어도 
    그 메일이 오지 않으니..

    혹시나 하여
    휴지통(Recycle Bin)을 뒤져 보니
    역시나 스펨을 지우다 딸려 들어 간듯

    그 메일을 열어 클릭을 하니
    "축하합니다. 저렴한 개스로 오늘 하루도.."

    오늘따라 유난히 가게 손님들에게 
    디스 카운트.. 
    좋아하는 손님들의 뒷모습

    오늘 저녁 1불 20센트 세이브(save : 절약)하여
    맥도날 커피 한 잔은 그냥 마실 수 있다 
    생각 했으나

    미루고 미뤘던 유틸리티 빌
    그 쌓인 봉투 중 하나
    Pie***ont Gas(도시개스)

    올해 일찍 추워진 탓일까
    11월치 100여 불
    게다가 오늘이 만기일(Due Date)
    연체료(Late Charge) $4.68

    같은 개스지만
    하나는 보상(Reward)
    하나는 벌금(Penalty)

    성적이 우수하면 상 받고
    틀린 갯수 만큼 매 맞기도 했던 80년대 

    자주 연체료를 내면서도
    제 때에 납부일을 못 맞추는 이 게으름

    목요일마다 제때 개스를 꽉꽉 
    채우는 이 성실함

    벌금은 보상을 이길 수 없다


    ---
    2017. 12. 22 [12:02 AM] 

    내쉬빌 한인 네트워크





    '짭짤한 문학 >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2월아  (0) 2018.02.04
    나를 용서한 나  (0) 2018.01.20
    개스(Gasoline : 휘발유)를 넣으며  (0) 2017.12.22
    최고의 저주  (0) 2017.10.29
    (우수)雨水에 젖은 천사갈비  (0) 2017.10.16
    일탈의 세계, 천국  (0) 2017.10.01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