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ide a bonfire

The two unemployed men with a silence

into the fire burned

 

----

 

서로 말은 않지만

모닥불을 함께 바라보는 이 두 실업자는

같은 마음일 것입니다.

 

그래서 말이 필요 없을 것입니다.

 

----

'짭짤한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카시] 저 맛은 뭘까  (0) 2019.10.15
[디카시] 걸을 수 있다  (0) 2019.10.14
모닥불 곁에  (0) 2019.10.12
나를 보는 눈  (0) 2018.12.31
말이 승객 (디카시)  (0) 2018.12.20
인간의 날개  (0) 2018.12.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