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이름을 불러다오
수천번 수만번을

부모님 지어주신
운명적 주문 석자

반복적 언어의 언령(言靈)
이름 속에 그 삶이

----
2017. 10. 23 [4:44 AM] 창밖에 비

---

내쉬빌 한인 네트워크


'짭짤한 문학 > Sij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기(早起)  (0) 2017.10.26
애정 치유법  (0) 2017.10.24
이름 주문  (0) 2017.10.23
낙엽이 짐은  (0) 2017.10.13
다리 잘린 손님  (0) 2017.10.09
편애?  (0) 2017.09.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