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xt 4 Soul

잠자코

Poem 2017.06.23 23:07




잠자코

잠을 부르는 시

 

 

내일은 새벽 다섯 시에 

지금 시각    오십 

 

지금  뒷통수에 마취약을 맞아도

겨우 여섯 시간 밖에  잔다 

 

잠자코 있어

"잠자코 있어"란 말이  그런 뜻인지  모르면서

 평생 그런  어지간히 말하고 들었던가

 

잠자코

베개에  박고 자자

잠자


코 자자

 

---

2017. 6. 23 [22:59] 그린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옷과 인격의 상관관계  (0) 2017.08.15
기분(생각함수)  (0) 2017.08.11
잠자코  (0) 2017.06.23
공짜인듯 공짜가 아닌 - Lifetime free watch battery  (0) 2017.06.15
오빠  (0) 2017.06.06
자유전자  (0) 2017.06.05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