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tubborn trunk still remains after death.

They tried to cut it down and

became living dead


----


집 뒷뜰에 죽은 나무가 볼품 없게 서 있습니다.

그 나무를 베어 땔감으로라도 쓰려 합니다.


죽은 나무지만 좀처럼 쓰러지지 않는 고집이 

여전히 살아 있습니다.


생명이 붙어 있는 이 두 사람이

오히려 죽을거 같이 맥이 하나도 없습니다.

죽은 나무가 더 생생합니다.


nashvillekr.com

'짭짤한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식후 마카롱  (0) 2018.11.22
빛 물감이 쫙  (0) 2018.11.21
죽은나무와 산 송장  (0) 2018.11.19
엄마는 답답  (0) 2018.11.18
성게의 변신  (0) 2018.11.18
우직한 미싱  (0) 2018.11.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