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 of my niece

pressed and being shown, the toy

Don't have money for it. Let's go home

 

----

 

하루종일 집에만 있는 조카가 안쓰러

집 근처 월마트에 데리고 갔습니다.

 

이것 저것 만지작 거리며 탐을 내지만

삼촌에게 사 달라고 말은 꺼내지 못합니다.

 

평소에도 삼촌에게 신세를 지기 싫어하는 조카, 제인

조카는 내가 사준다고 해도 괜찮다고 합니다.

사실 "돈 없다 가자."는 사실과 다른 그저 설정일 뿐입니다.

 

----

'짭짤한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카시] 아는 거라곤 고작  (1) 2020.01.27
[디카시] 어두운 하늘  (2) 2019.11.11
[디카시] 조카의 얼굴  (0) 2019.10.15
[디카시] 저 맛은 뭘까  (0) 2019.10.15
[디카시] 걸을 수 있다  (0) 2019.10.14
모닥불 곁에  (0) 2019.10.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