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 먹는 양초 



꼬르륵 점심 무렵

압력솥 픽픽 푹푹


밥 냄새 손님 후각

자극을 막아 보려


향 가득 양초 밝히니

가게 안이 꽃내음


----

2019. 1. 19 [엄마가 짬뽕을 쏘다]

수필집 : 공포의 프람드레스

'짭짤한 문학 > Sij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로마 떼라피 손님  (0) 2019.01.28
유튜브 세상  (0) 2019.01.21
냄새 먹는 양초  (0) 2019.01.19
세월이 약  (0) 2019.01.17
나이를 먹어가며  (0) 2018.12.30
자기 중심적 사고의 필요  (0) 2018.12.2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