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역사적 순간 ]

가게 연 지 15년 만에 처음으로 손님이 커튼으로 가려져 있는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 입다가 벌러덩 넘어져 빤스바람으로 밖으로 튀어 나왔다.

어머니와 나는 놀라서 괜찮냐고 묻자 그 여자 손님은 창피하다며 괜찮다고 했다.

옷을 다 갈아 입고 카운터에 선 그 손님에게 무안한 분위기를 깨기 위해 한마디 던졌다.




"You are the first person falling down in the fitting room since 2001. You made a historical moment in our shop."

"2001년 가게 문 연 이후로 탈의실에서 넘어진 사람은 당신이 처음입니다. 당신이 우리가게에 하나의 역사적 순간을 만들었습니다."

그러자 창피한 분위기는 서로 웃음으로 무마 되었다.

2016. 11. 5 [12:08]


'짭짤한 문학 >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써머타임 해제, 그 첫날  (0) 2018.09.29
박씨(Nashville Pak) 가문의 숨겨진 역사  (0) 2018.09.29
역사적 순간 : 옷수선집  (0) 2018.09.28
좀 알고나 덤비자  (0) 2018.09.28
원칙이 있는 아이, 제시카  (0) 2018.09.27
어머니날, 짭짤한 선물  (0) 2018.09.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