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ings of birds are destiny;

The wings of men are 

invisible strong desire and

dream


----


새는 태어나자마자 날개를 가지고 태어나지만

인간은 아무것도 없이 태어나는듯 합니다.


그 아무것도 없는 가운데 단 하나 있다면

그것은 인간의 도전정신

강한 열망이 아닐까요?


----

nashvillekr.com 

'짭짤한 문학 > 디카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보는 눈  (0) 2018.12.31
말이 승객 (디카시)  (0) 2018.12.20
인간의 날개  (0) 2018.12.13
날다가 지친  (0) 2018.11.26
시멘트 트럭  (0) 2018.11.25
날개 끝 소명  (0) 2018.11.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