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하ᄂᆞ님

 

 

태극기가 펄럭인다

구름이 유유히 흘러 간다

흔들리는 잎새에 윤동주 시인이 괴로워 한다

이 모든 것은 바람이 불어서

 

 

펄럭이는 태극기를 보면

바람의 존재를 알 듯

이 우주 삼라만상을 보면

하ᄂᆞ님의 존재를 어찌 의심하리요

 

예수께서 가라사대

나를 보았으니 하ᄂᆞ님 아버지를 보았다

우리의 모습에도 하ᄂᆞ님의 형상이 드러나도록

 

 

2020. 6. 19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

Click 한국 온라인 마트 - KoreaOnlineMart.com 간편한 쇼핑

 

혼자는 없다

 

 

나에게 성한 눈이 있어

내 앞에 당신을 보려 해도

빛이 비추지 않으면

내 눈은 무슨 소용

 

나에게 귀가 있어

내 옆에 당신의 음성을 들으려 해도

보이지 않는 공기가 없으면

나는 귀머거리

 

내게 재능이 있어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한들

그 분의 손길 없으면

나의 성공은 해변가 모래성

 

이 한 몸 성성해도

그 분 없이 사는 삶은 공허한 숨

 

이 호흡, 한 숨 마저

어찌 할 수 없음을

 

혼자서는

어찌할 수 없음을

 

----

2019. 8. 11

Inspired by 생각이 내가 된다.” (이영표)

 

--

 

창세기에는 아담이 하나님의 창조물인 동물들의 이름을 짓는 장면이 나온다. 시인 김춘수 선생님의 에서 어떤 사물에 이름을 불렀을 때에 것이 꽃이 되었다고 한다.   시의 전문은 아래와 같다.

 


김춘수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 것처럼
나의 빛깔과 향기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

 

-----

 

아담이 주위에 그저 뛰어 다니는 동물들에게 이름을 지어 줌으로써 하나님의 창조물에 의미가 주어진다. 사람이 만물 속에서 관찰하지 않고 이름을 지어 주지 않으면 시인 김춘수의 에서 말하듯 그저 몸짓에 지나지 않는다.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하시고 사람을 안에 두신 이유는 어쩌면 몸짓에 지나지 않은 의미 없는 만물로 하여금 인간의 이성과 감성으로 이름을 얻고 의미를 부여 받기 위해서 인지도 모른다.

 

고도의 생각을 하고 언어생활을 하는 인간은 만물을 관찰하며 오랫동안 지식을 축적하며 문명을 건설해 왔다. 하나님이 만물에 심어 놓은 진리를 캐내며 발짝 발짝 하나님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불완전하고 위험하기 까지 하는 인간을 세상에 두신 까닭은 무엇일까?

 

 성장이라는 키워드가 오른다. 어린 아이가 자라나면서 언어를 배우고 철이 들어가듯 인류도 수천년간 온갖 전쟁을 치루고 복잡한 역사를 거치며 나은 세상을 가꾸기 위해 하루하루 나아간다. 성장해 가는 인간은 고뇌하고 기뻐하고 슬퍼하고 환희를 느낀다.

 

 

인간의 그러한 변화무쌍함이 다양한 만물과 교류하며 이름을 짓고 의미를 부여함으로 세상은 아름다워 진다. 아무리 기가 막힌 세상이라도 인간과 같은 관찰자가 없다면 세상은 무슨 의미가 있을까?

 

창세기에 아담이 만물에 이름을 짓는 장면은 창조주 하나님으로서는 의미 있는 일이다. 창조물이 진정한 창조물이 되는 순간인 것이다.  창조주 자신의 형상대로 지음을 받은, 어쩌면 창조주의 아바타(?)라고 수도 있는 인간이 창조물의 특색을 끄집어 내어 이름을 지어줄 때에 창조주로서 흐뭇해 밖에 없다.

 

이름을 짓는다는 것은 인간의 지적행위를 상징하고 우주만물을 대상으로 생각하고 관찰하고 발견해 가는 인간의 탐험을 뜻한다. 인간은 그것 하나만으로도 존재의 의미를 확보한다. 오래 전에 지은 글쓴이의 시로 글을 마무리 한다.

 

 

존재를 위한 존재

 

그저 있는 것은 존재가 아니다

설악산 꼭대기 흔들바위도 어느 등산객의 손에

흔들려야 비로소 존재하는

 

아무리 예쁜 꽃도 나비가 찾아와 주지 않고

주는 없으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인간이 그저 살다가 가는 또한

진정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그걸 지켜보며 가슴 조이는 분의 애탐이

인간을 존재하게 하는 것이다

 

----

2019. 6. 25

 

  

  1. 몰입의즐거움ㅇ 2020.04.26 21:15 신고

    존재를 위한 존재... 머리 엄청 굴려야 뭔 말인지 알뚱말뚱하네요. 대단한 표현력이시네요

  2. 몰입의즐거움님 안녕하세요? 처음 그 시를 쓸 때는 그런 의미를 생각지 않았는데 마지막 연을 시작하면서 불현듯 제 머릿속에 스쳐서 그대로 담아 냈답니다. 이런걸 영감이라고 하나봐요. 누구나 영감이 있는데 담아내지 않을 뿐이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