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자유시] - 알을 삼키다; 세상을 삼키다

category 짭짤한 문학/자유시 :: Free Poem 2020. 9. 8. 09:22

 

알을 삼키다; 세상을 삼키다

NaCl


씨암탉
타원형의 , 풍덩 하고

닭의 원형 그대로
세계를 떨구었다

땅별도 알이다
태양은 펄펄 끓는 냄비속에
너무 뜨거운 달걀이다

저기 블랙홀,
물이 완전 쫄아 새까맣게 버린
달걀, 하수구 타고 다른 세계로 떼굴떼굴

알이 깨지는 ,
세상이 세상을 만나는 ,

세상 박살나는 ,
뒤집히는 날에,

따스하게 반숙 된 달걀
곱게 빻은 천일염 살짝 찍어
세상을 통째로 삼킨다

라는 세상 속,
몸으로 퍼진다

 

2011. 11. 5

 

--

 

 

9년 전에 썼던 시입니다.

별 의미 없는 시이고

그저 읽고 다가오는 느낌만 취하면 되는 시입니다.

시를 쓴 저는 이 시를 다시 읽으니

별 느낌이 없네요.

왜 이 시를 썼는지 모르겠습니다.

혹시 이 시를 접하고 어떤 생각이나

느낌이 있으신 분은 댓글에 남겨 주세요.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oiknowyou 2020.09.08 21:02

    알이 깨지는 날,
    세상이 세상을 만나는 날,

    이 세상 박살나는 날,
    뒤집히는 그 날에

    이게 삶은 계란 까는걸 표현한걸까요?
    그 아래 소금 찍어 먹는다는게 나오는거 보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