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그녀를 만나러

 

미국살이 27
일만 죽어라 하던
48세 노총각

내 짝이 태평양 너머
멀리 있었으니
그동안 헛발질만 했던가

오로지 내 글에
어렴풋한 내 영상에 반해
내 쓸쓸한 블로그에
댓글로 잔잔한 파문을 남긴
그대

신기루 일거야
설마 꽃뱀 아닐까
무서운 세상 48년이
의심만 키우나

매일 이어진 대화는
세상이 아름답게 보이게 하고
어떤 확신이 맺혀
코로나를 뚫고
그녀를 만나러 태평양을 건넜다

서로 당기는 힘이
수천 킬로 거리도 문제가 없다
48세 노총각
그동안 그 힘만 쌓아 왔으니...


2020. 11. 18

 

시설격리호텔에서 내려다 본 바깥풍경

 

영상 배경은 현재

격리 2틀째인

시설격리 호텔입니다.

어제 너무 많이 먹어서

오늘 저녁은 건너 뛰고

영상 올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