짭짤한 문학/웹소설 : "정상"

웹소설: 정상(Normal) - 31. 고물차인가 똥차인가

Salty Poet 짭짤한 시인 2020. 7. 15. 07:54

내쉬빌로 이사를 하고 나서도 여전히 종옥의 가족은 차를 형편이 되지 못했다. 없이 정씨의 차를 타고 일을 가고 정씨가 장을 참에 따라 가야했다. 정씨는 이런 상황을 통해 종옥가족의 노동력을 최대한 이용한다. 일을 아무리 많이 해도 그에 대한 대가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임금을 것이다.

 

정씨에게 신세를 지고 있는 상황에서 어쩔 없이 그렇게 지내다가 어느 종옥의 가족이 다니는 교회에 어떤 사람이 차를 판다고 하여 구입하게 되었다. 1994 당시 차는 1976년산 여행용 다지 벤이었다. 에어컨도 나오지 않고 바닥은 냄새나는 카페트가 깔려 있었다. 주인은 알고보니 공짜로 얻은 것이었다. 하지만 1500불에 넘긴다.

 

아무리 고물차지만 처음으로 차가 생긴 종옥의 가족은 날아갈 기뻐하였다. 이상 정씨의 차에 의지할 필요 없이 마음껏 어느때나 움직일 있게 것이다. 얼마 정씨에게서 독립을 선언하고 월급 계산을 하는데 이것 저것 따져가며 주지 않는 것이다. 매달 벌어 달로 돈을 쓰는 형편에 돈을 받지 못하면 생활에 타격을 입게 된다.

 

그러한 와중에 경자가 한가지 묘안을 생각해 낸다. 정씨에게는 용준보다 아래의 외동딸이 있는데 딸에게 우리 사정을 얘기하여 아빠에게 말하게 하는 것이다. 딸은 부모와 달리 순진했기에 우리의 부당한 대우에 공감하였고 아빠에게 열을 내며 줘야 주라고 대들었는지 다음 정씨는 체크를 써서 종옥에게 월급을 주었다. 자식 이기는 부모 없다고 아무리 못된 정씨지만 딸의 입김에 넘어간 것이다.

 

 

얼마 용진도 어느 유학생으로부터 86년산 쉐비 카발리어를 1500 주고 산다. 사실 유학생은 잠시 한국에 들어가게 되어 차를 누군가에게 맡기려 했으나 용진이 구입하기로 것이다. 유학생은 1 전에 1500불을 주고 것인데 같은 가격에 판다.

 

언제 부터인가 종옥이 뉴욕에서 살았던 주인에게서 종옥이 쓰던 짐을 가져 가라고 연락이 왔다. 동안 차가 없어서 가지 못하다가 참에 종옥의 가족은 거리를 고물차를 타고 여름에 가기로 했다. 얼마 가지 않아 속도가 50마일 이상 나오지 않았다. 그래도 계속 달렸다.

 

그렇게 느릿느릿 뉴욕에 당도하니 지나가던 어떤 사람이 우리 타이어를 가리킨다. 그렇다 펑크가 것이다. 근처 정비소에서 빵꾸를 때우고 경자의 남동생 집에서 하룻밤을 묵는다. 아침에 산책을 하러 길에 나오니 뉴욕 거리가 쓰레기 천지다.

 

유명한 뉴욕에 왔지만 한가하게 즐길 여유도 없이 날로 짐을 싣고 내쉬빌로 향한다. 델라웨어 하이웨이를 달리던 , 엔진에서 하는 소리가 나더니 시동이 꺼져 버린다. 운전을 하던 용진은 급히 핸들을 틀어 길어깨에 정차한다. 오일팬이 터진 것이다. 하이웨이 복판에서 차가 퍼져 버리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잠시 경찰차가 다가와 토인카와 택시를 불러 준다.  

 

흑인인 택시기사는 밤이 늦었다고 자기 집에서 자고 다음 아침 공항으로 데려다 주겠다고 한다. 흑인은 마저 일을 해야 하는지 종옥의 가족을 집에 두고 기도까지 택시를 몰고 나간다. 다음 아침 택시를 타고 공항에 가니 크래딧 카드가 없으면 비행기를 수가 없다고 한다. 말을 들은 경자는 하늘이 노래지면서 자리에 털썩 주저 앉는다. 떠나려는 흑인 기사를 다급히 용준이 붙잡는다.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