짭짤한 시인 자세히보기

짭짤한 문학/Essay

[감상문] 물증이 있는 삶은 행복하다 – 박상우 시인

Salty Poet 짭짤한 시인 2020. 5. 8. 06:21

 

[감상문] 물증이 있는 삶은 행복하다 박상우 시인

 

기억과 사진

 

머릿속에 기억은 사라질 있다. 건망증으로 치매로.. 삶은 소중하다. 그래서 시인은 기억만으로는 섭섭하다고 말한다. 100 동안 간직해야 한다고 말한다. 소중한 추억을 사진첩에 놓고 물증으로 남겨야 한다.

----

 

차용증서

 

있는 그대로 있는 것이 아니다. 당신의 유방, 당신의 마음을 잠시 차용하여 뿐이다. 또한 나의 불알, 나의 마음을 당신에게 아름다운 포장지에 싸서 테니 차용증서나 놓고 가져 가시오. 유방, 불알, 마음 이란 서로 나누는 추억의 내용 또한 차용증서라는 물증, 흔적이라도 남겨야 한다. 왜냐하면 섭섭하니까.

----

 

사진출처 : Pixabay.com

 

출생신고서

 

사람은 태어나면서부터 출생신고와 같은 물증이 따라온다. 그런 물증이 없이는 세상에 사람으로서 살지 못한다.

----

 

유료 화장실

 

지동설은 거창하긴 해도 별로 소용이 없다. 하지만 유료화장실은 쓸모가 있다. 지적 소유권 고리 대금업은 물증을 만들어 돈을 번다. 이것이 바로 천재의 발상이다. 은행, 토지 소유권물증으로 이루어 삶이 나를 행복하게 한다.

----

 

결론

 

사람은 물증으로 살아가고 구체적인 행복을 누릴 있다.

 

2020. 5. 8

 

----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

 

 

전문

http://blog.daum.net/seungsoo1/3719342

 

物證이 있는 삶

현대 QS 포토 100년 사진으로 뽑아주는 현상소 라고 씌어진 비닐 봉투에 들어있는 나를 사람들을 꺼낸다 추억은 기억만 하기에는 섭섭하다 100년 동안 가져야 한다 아름다운 순간을 까먹을지도 모르니 사진첩에 껴놔야 한다 삶에는 물증이 필요하다 당신은 지

blog.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