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점(短點)에 대한 고찰

 


단점이란 낱말은 흔히들 나쁜 습관 같은 의미로 알고 있다. “단점에서 짧다라는 뜻이다. 짧은 건 오래 가지 못한다. 멀리 가지 못한다. 하지만 단점이 혼자 있지 않고 적절한 곳에 심겨지면 오래 가고 멀리 가는 장점이 된다.

 

잘 알려진 대로 내향적이라는 성격은 요즘 단점이 아닌 장점으로 재인식 되어지고 있다. 그것은 내향적인 성격이 잘 어울리는 환경과 상황을 만날 때 빛을 발하기 때문이다. 말을 심하게 더듬는 한 총각이 몇 년 간 웃지 않고 우울해 하는 처녀를 만났을 때 어쩌면 그 처녀는 웃음을 터뜨릴 지 모른다.




 

거의 모든 것은 양면성을 가지고 있다. 굳이 장점과 단점으로 양분해서 38선을 그을 필요는 없다. 장점이 단점이 될 수 있고 단점이 장점이 될 수도 있다. 중요한 것은 어떤 특징이 어떠한 상황에 놓이는가에 따라 달라 질 수 있다.

 

깐깐한 성격을 소유한 손님 덕분에 일을 더 확실히 할 수도 있는 것이고 너그러운 손님 때문에 나의 기술이 느슨해 질 수도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장점과 단점은 소립자와 같이 입자가 될 수도 있고 파동이 될 수도 있는 유동적이고 중립적인 특징일 뿐이다.

 

----

2019. 4. 10

 

 


'짭짤한 문학 >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의 폭풍이 지나간 후  (0) 2019.05.01
경찰! 움직이지마!  (0) 2019.04.11
단점(短點)에 대한 고찰  (0) 2019.04.10
한나 누나 고마워!  (0) 2019.04.06
안녕 사리야 [영혼의 자유에 대해]  (0) 2019.03.29
지중해 요리에 고추장을 바르다  (0) 2019.03.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