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옷수선 일기 : 손님을 믿어야 하나 :: 010

 

 

어제 어떤 손님에게서 문자가 왔다. 청바지 허리 개를 했는데 여전히 크다는 것이다. 데이터 베이스를 조회 보니 거의 달이 되어간다. 지금 3월이 되어 가는데 연초에 왔던 손님이다.

 

 

말로는 옷을 오고 때문에 여태 입어보지 않다가 최근 입었는데 아직 크다며 다시 달라고 한다. 당시 손님이 가격 가지고 쥐어 짰던 기억이 난다. 청바지 허리 하기가 힘이 것인데 어느 베트남 손님은 웃으면서 라도 깎아 달라고 하지, 손님은 아주 험한 얼굴로 덥석 주서 먹을 기세로 깎아 달라고 덤비니 일은 일대로 힘들고 대가는 억울하고.

 

사진출처: Pixabay.com

 

그래도 일이 한가하여 손님이 원하는 가격에 했었다. 그런데 달이 되어 다시 달라니까 어처구니가 없다. 예전 같으면 열불까지 텐데 요즘은 그렇지는 않다. 입어 보지 않은 사실이라 하더라도 그동안 살이 빠졌다면 수도 있지 않은가.

 

옷수선에서 다시 하는 되도록 없어야 하는데 기분 나쁘게 맡은 옷은 다시 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손님을 가려서 받을 수도 없고 수선 20년차인 2021 올해 원칙을 정하자. 옷을 맡기고 넘어서 다시 가져 오는 경우는 돈을 받기로.

 

가게 초창기엔 영어가 어눌한 이용해서 우리 잘못도 아닌 걸로 되려 고소 하겠다고 덤비던 손님도 있었는데 아무튼 손님 데이터베이스에 거의 7000명이 있으니 어머니와 아주 닳고 닳았다.

 

2021. 2. 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abecca 2021.02.17 20:38 신고

    온갖 진상을 포함한 손님이 7천명이라니.... 끈기와 집념이 대단합니다. 자랑스러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