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옷수선 일기] :: 조폭손님의 No 마스크

2021. 2. 21. 01:30이야기/미국 옷수선 이야기

반응형

조폭손님의 No 마스크

 

 

조폭은 아니겠지만 요즘 몸에 문신을 거구의 남자들이 우리 가게에 자주 출몰을 한다. 차에서 내리는 손님의 얼굴에 마스크가 없다. 문을 열고 들어오는 손님을 향해 습관적으로, “Do you have a mask, please?” 하며 마스크를 달라고 요구했다. 어제 이미 마지막 남은 마스크를 어떤 손님에게 주었기에 손님이 마스크가 없으면 어쩔 없이 손님의 비말을 마셔야 했다.

 

다행이도 손님이 다시 차로 간다. “(Shit)!!” 한다. 총을 가지러 가나? 내가 가진 무기는 한국에서 배웠던 태껸 무료강습 4개월과 미국에서 배운 태권도 노란띠와 내쉬빌 다닐 교양과목으로 들었던 가라데 1학점이 전부였다. 오십을 바라보는 , 삐걱삐걱하다.

 

창문으로 내다보니 권총 한자루가 아닌 멀쩡한 마스크 손에 쥔다. 문을 열고 들어오자, “Thank you for wearing!” 하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바로 남정내는 거무튀튀한 가죽조끼를 나무탁자 위에 철퍼덕 놓는다. 해골 패치와 십자가 패치가 여기저기 붙어있다. 골고다 언덕 위에 십자가인가?

 

그 손님의 조끼

 

공간에 여덟 개의 새로운 패치를 놓으며 오늘 내로 달라고 한다. 사진을 찍어 패치의 위치를 접수하고 오늘 내로 해야 하는 다른 청바지 패치 (여기서 패치는 구멍 패치를 대는 것이다.) 마저 한다.

 

토요일, 2시에 닫기에 1시에 오라고 했다. 40 전에 일이 끝나 미리 문자를 하니 출발 한다고 한다. 완성된 가죽조끼 패치를 꼼꼼히 살핀다. 판에 실밥 튿어진 커다란 패치를 보더니 돈을 테니 지금 있냐고 묻는다. 그냥 주겠다고 했다.

 

모조가죽 벤치에 앉은 사내가 미싱 앞에 앉은 뒤에서 보고 있는지 뒤통수가 가렵다. 5 끝이 나고 조끼를 건넨다. “I’ll be back!” 다시 오겠다고 하며 문을 열고 나간다.

 

2021. 2. 21

 

영상으로 감상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