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옷수선 이야기] :: 옷수선의 딜레마 - 손님의 다리는 정상이 아니다

2021. 9. 23. 06:01이야기/미국 옷수선 이야기

반응형

옷수선의 딜레마

손님의 다리는 정상이 아니다

 

 

옷수선집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일은 바지 기장 줄이는 것이다. 보통 탈의실에서 갈아 입고 돌아서면 바로 있으라 하고 자로 왼쪽 오른쪽 바닥에서 같은 길이로 해서 핀을 꼽는다. 방법이 가장 정확하다 생각하고 오다가 깨져버린 일이 생겼다.

 

손님에게 똑바로 있으라고 하면 몸이 정상적이지 않아서 똑바로 있을 없는 사람도 많다. 그럼 가장 편한 자세로 있으라고 해야 하나? 사실 보통 사람들이 곧은 자세로 있지 않고 삐딱하게 있는 경우가 많다.

 

 

얼마 몸이 뚱뚱한 남자 손님의 바지 기장을 그런 식으로 재서 일을 하는데 왼쪽 오른쪽이 1인치 이상 차이가 나는 것이다. 편한 자세로 있으면 과연 인치나 차이가 날까? 그런데 똑바로 있는 경우와 편한 자세로 있는 경우 후자의 경우가 살면서 많을 것이기 때문에 기장을 재면서 편한 자세로 있으라고 해야 하는지 의문이다.

 

전에는 한쪽만 재고 다른 쪽은 꽂은 쪽과 같은 길이로 했는데 가끔 손님들이 다시 가져와서는 길이가 맞지 않다고 했던 경우가 있었다. 그런데 이번에 1인치 이상 차이가 나는 경우는 어떨지 걱정이 된다.

 

똑바로 있으라고 하고 재야 할지 편한 자세로 있으라고 하고 재야 할지 아직 판단이 서지 않는다. 그렇다고 옛날 방식으로 양쪽 똑같은 길이로 하기도 그렇고 편한 자세와 똑바른 자세 어느 쪽이 맞는지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 하세요?

 

2021. 9. 23

 

영상으로 감상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