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옷수선 일기] :: 옷수선 14년차 남자의 뿌듯한 하루

2021. 12. 5. 08:36이야기/미국 옷수선 이야기

반응형

옷수선 14년차 남자의 뿌듯한 하루

 

 

우리 옷수선가게에 어느 백인 엄마와 동양인 딸이 합창단 가운을 가지고 왔다. 엄마는 아마도 딸을 입양한 모양이다. 고등학생으로 보이는 딸은 며칠 있을 합창 행사에서 입을 가운이 너무 작아서 우리 가게에 찾아온 것이다. 자로 보니 거의 2인치나 작았다. 씸라인에서 늘일 없어 지퍼라인에서 천을 연결하여 늘리기로 했다.

 

다른 일이 밀려 하지 못하고 있다가 찾아갈 날짜가 다가와서 새벽같이 일어나 가게로 가서 작업을 했다. 거의 시간이 걸려 마무리가 됐다. 그런데 2인치가 아닌 1.5인치만 늘려졌다.

 

가게 문을 열고 손님에게 문자를 하여 딸에게 입혀 보게 하자고 했더니 학교에서 합창연습이 늦게 끝나 가게 영업시간 이후에나 있다고 했다. 그래서 나중에 다시 가게로 나오면 된다고 하고 시간약속을 했다.

 

토요일인 가게는 2시에 닫는데 3 30분에 만나기로 했다. 가게에 7 정도 미리 보니 손님은 이미 있었다. 딸과 엄마가 탈의실로 들어가 가운을 입는데 긴장이 되었다. 너무 끼면 다시 해야 하나 걱정이 되었다. 잠시의 긴장이 흐르고 탈의실에서 좋은 사인이 들려왔다.

 

 

기뻐해 하는 음성이 새어 나온 것이다. 탈의실 커튼이 젖혀지고 직접 보니 정말 맞는 것이다. 손님에게 사진을 찍어도 되는지 양해를 구했다. 어머니께 보여 드리고 싶어서 였다. 옷수선 14년차인데 어머니가 주로 어려운 일을 감당하다 보니 아들인 나는 기술의 진보가 더뎌졌다.

 

아버지께서 살아 계셨다면 아마 야단을 엄청 맞으며 기술을 익혀 왔을텐데 사랑으로 감싸시는 어머니와 일을 하다보니 아무래도 자신이 기술을 익히는 있어서 전투적이지 못한 점이 있었다. 그런데 이번에 가운수선을 혼자 성공시켜 어머니께 보여 드려 자랑하고 싶었다.

 

옷수선 14년차. 10년이면 전문가가 된다는데 14 이란 세월동안 미싱을 밟다 보니 왠지 일에 자신감이 생기려 한다. 손님은 너무 좋은 나머지 20 팁을 얹어 주고 인터넷에 좋은 리뷰도 달아 주겠다고 한다. 딸도 얼굴이 피어났다. 가운을 입을 없으면 합창 콘서트에 나갈 수가 없으니 말이다.

 

한국에서 옷수선을 배운다는 여자친구. 함께 옷수선집을 운영하며 오손도손 날을 바라본다. 나랑 살기 위해 옷수선을 배우는 여자친구가 있으니 내가 더욱 어려운 기술을 익히려고 안간힘을 쓰게 된다. 내일 여학생이 하는 콘서트에 시간이 되면 보러 가야겠다.

 

2021. 12. 5

 

 


YouTube - 짭짤한 시인의 싱거운 이야기
반응형
  • 프로필사진
    양은하2021.12.05 11:25

    처음으로 일기들을 읽어보았습니다.
    수선실력도 좋우시고 문장능력도 편하고 좋아요.
    한국에서 좋은분이 빨리오셔서 함께 오손도손 지내시기를 바랍니다.
    앞으로의 일기도 기다려지네요. ㅎㅎㅎ

    • 프로필사진
      짭짤한 시인2021.12.05 15:34 신고

      양실장님 제 블로그에 찾아와 주시고 댓글까지 남겨 주셨네요. 아직 익혀야할 기술이 많이 있네요. 여자친구가 오기 전에 거의 다 할수있어야 하는데 정신 바짝 차리고 일에 몰두해야 할 상황입니다.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