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나는 왜 구독자가 늘지 않을까?
    짭짤한 문학/Essay 2020. 4. 20. 23:42

     

     

    나는 왜 구독자가 늘지 않을까?

     

     

    나는 좀 심각한 사람이다.

    그래서 머리가 아프다.

    물리적인 머리가 아닌

    심리적인 머리가

     

    머리가 벗어졌다.

    존재를 위한 존재라는 제목

    얼마나 골치 아픈가?

    이런 를 사람들에게 읽으라고, 아니

    들으라고 올리니

    사람들이 듣다가 나가지?

     

    방금, 내 나이 또래 40대 독거 노총각

    유튜버 구독했다.

    어느 누구의 댓글을 보니,

    B급도 아닌 C급이지만

    진솔해서 구독한다고 한다.

     

    그의 동영상을 세 편 보았다.

    철자법도 간혹 틀리는 엉성한 영상이지만

    킥킥 웃으며 보았다.

    어쩌면 구석 구석 틀린 철자법이

    설정 일 수도 있다.

     

    그의 구독자는 만 명이 훌쩍 넘었다.

    나는 2020420일 현재,

    본격적으로 시작한지 일 년, 고작 26명 달성.

    그 스물 여섯 분은 정말 독특한 취향을 가진 분들이다.

    나의 이 골치 아픈 유튜브를 구독해서

    취소할 때도 됐는데 아직 붙어 계시니

     

     

    유튜브해서 먹고 살 생각은 이제 접자.

    그러면서도 혹시 하는 기대도 생긴다.

    내가 잘 하는 게 뭔가?

    코딩? 영어? 글쓰기? 옷수선?

    내 직업이 옷수선이지만 전문가라 불리기 부끄럽고

    글쓰기를 좋아하지만 독서량이 부족해선지 풍부하지 못하고

    미국에서 27년째 살고 있지만 아직 버벅대고

    코딩 공부는 하고 있으나 취직할 정도는 아니고

    --- 나는 똑 부러지게 잘 하는게 없구나.

    코딩, 영어, 글쓰기, 옷수선 중에서 현재 옷수선으로

    먹고 산다.

    하지만 앞으론 글 써서 먹고 살고 싶다.

     

    글 써서 먹고 사는 방법은?

    책을 쓰고 유튜브를 만들고 블로그를 하는 것

    책은 두 권, 아마존에서 전자책을 만들어 올렸는데

    한 달에 한 권 팔릴까 말까?

    유뷰브는 갈 길이 멀고

    블로그는 한 달에 10달러?

    --- 옷 고치는 일에서 벗어나고 싶다.

    지금 이 시대는 디지털 온라인 시대?

    물론 오프라인도 함께 가지만

    이 코로나 환난의 시대,

    가게 문을 닫아서 여유 시간이 많은 이 때,

    바로 기회다.

    그런데 오늘 주어진 시간 동안

    무얼 할지 좀 우왕좌왕 했다.

    그러다가 책도 좀 읽고

    코딩도 좀 공부하고

    걷기도 하고

     

    그 독거 노총각 유튜버의 영상을 보며

    느낀게 많다.

    잘 하려 한다고 잘 하는 게 아니다.

    내 있는 모습 그대로가 최선이다.

    너무 잘 하려고 하면 부담스럽다.

    내가 아닌 다른 모습이 되어 버린다.

    내가 좀 심각한 이유가 어쩌면

    너무 잘 하려고

    너무 올라 가려고

    하기 때문이 아닐까?

    이제 마음 탁 놓고

    하루 하루 가벼운 마음으로

    내려 오자.

    그럼 그동안 보지 못했던

    사소하고 수수한 것들이

    보일 지도

    너무 대단한 것들 만을

    바라보며 살아왔다.

    이제 짐을 내려 놓고

    가볍게 내려 가자.

     

    2020. 4. 20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이메일을 알려 주시면 저의 따끈한 글과 영상을 보내 드립니다. You will get my fresh contents to your email.

    댓글 2

Designed by Tistory.